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김정은 연내 답방 기대, 북·미회담 연계 안 해”

청와대가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과 북·미 정상회담을 연계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상황에 따라 다소 변동이 있을 수 있지만 김 위원장이 조기에 답방하는 것은 틀림없다”며 “(답방을) 북·미 회담과 꼭 연결해서 생각할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기 답방 시기에 대해서도 “(협의가) 착착 진행되고 있다”며 “(답방도) 남북 간에 협의해 나갈 것이고 연내에 답방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기자들과의 북악산 산행에서 “김 위원장이 원한다면 한라산 구경을 시켜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당초 청와대는 6일(현지시간) 미국의 중간선거 전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해 대북 제재 완화 등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기를 기대했다. 이를 바탕으로 남북 정상이 만나 구체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나리오를 구상했다. 그러나 북·미 회담이 내년 초로 넘어가면서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관련기사
 
◆미, 방북 기업과의 전화회의 취소=한편 미국 측이 평양 정상회담 당시 방북했던 국내 대기업들에 요청했던 콘퍼런스 콜(전화 회의)이 모두 취소됐다. 현대그룹·삼성전자·SK그룹·LG그룹 등은 지난주 미측으로부터 대북 사업과 관련한 전화 회의를 요청받았다.  
 
재계 한 관계자는 “이번주 초 콘퍼런스 콜을 하자는 연락이 왔었는데 오늘 다시 일정을 잡을 필요가 없다고 연락이 왔다. 이유는 설명하지 않았다”며 “이번 접촉이 큰 이슈가 돼 부담을 느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동현·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