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산시, 시민을 위한 동식물 공원 조성 탄력

 





오산시는 시청사 서측 2층 옥상에 시민을 위한 동·식물 공원 조성(가칭 버드파크)을 추진한다.



1일 시에 따르면 버드파크는 민간업체인 ㈜경주 버드파크 측으로부터 건축 및 시설 투자비와 운영비 등 총 80억 원을 투자받아 운영하는 사업으로 연면적 3천600㎡(높이 8m) 규모에 앵무새가 날 수 있는 활강장과 식물원, 미니동물 등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오산시의회에서 버드파크 관련 안건 동의가 이루어짐에 따라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시의회는 앞서 주차난 문제와 조류인플루엔자 등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사업 보완을 요구했었다. 시에서는 시청사 별관 증축으로 주차난을 해소하고 조류 전문가를 통해 대처 방안을 마련한다는 조건으로 시의회의 동의를 얻었다.



오산시청 버드파크는 올해 공사에 착공, 2019년 상반기에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1년간의 시범운영을 한 뒤 시청사 별관이 완공되는 시점에 맞춰 2020년 6월 정식 개장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에 걸맞게 시청 광장에 어린이 놀이시설과 함께 버드파크를 조성함으로써 주민과 어린이들에게 즐거운 테마파크 같은 놀이터가 되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신창균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