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한국인 각시와 경주로 신혼여행 온 슈뢰더 전 獨 총리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박대성 화백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주=김정석기자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박대성 화백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주=김정석기자

1일 낮 12시20분쯤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 푸른 눈의 외국인 노신사와 남색 정장을 입은 여성이 나란히 미술관으로 다가왔다. 자켓과 넥타이를 녹색으로 맞춘 노신사는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였다. 그의 옆에서 동행하고 있는 여성은 지난달 28일 슈뢰더 전 총리와 결혼식을 올린 김소연(48)씨였다.
 
지난달 28일 가약 맺은 슈뢰더·김소연 부부…경주서 신혼여행 
제7대 독일 총리를 지냈던 슈뢰더 전 총리는 이날 '한국 사위'로서 새 각시의 고국을 신혼여행지로 택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그 중에서도 경북을 여행하길 원했다. 전날 조용히 안동 하회마을을 찾아 둘만의 시간의 보낸 슈뢰더·김소연 부부는 이날만큼은 국내 언론의 카메라 앞에서 둘의 사랑을 과시했다.
관련기사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박대성 화백과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경주=김정석기자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박대성 화백과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경주=김정석기자

 
슈뢰더·김소연 부부는 전날 하회마을 여행을 마치고 밤늦게 경주로 내려와 블루원리조트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부부가 찾은 곳은 경주시 배동 삼릉숲 인근에 위치한 박대성(73) 화백의 작업실이었다. 박 화백은 슈뢰더 전 총리가 신혼여행지로 경주를 찾게 된 주요한 이유다.
 
슈뢰더 전 총리는 "지난 2월 부인과 서울 인사동을 갔다가 우연히 들른 갤러리에서 한 작품을 보고 감명을 받아 그 자리에서 작품을 구입했다"며 "부인과 상의도 없이 구입한 그 작품이 바로 박 화백의 그림이었다"고 박 화백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박대성 화백과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경주=김정석기자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박대성 화백과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경주=김정석기자

 
슈뢰더·김소연 부부는 솔거미술관 곳곳을 둘러보며 박 화백의 작품을 감상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매우 좋다'는 뜻의 "지아 갈른(sehr gern)"을 연신 외쳤다. 통역가 출신인 부인을 통해 박 화백에게 여러 질문을 하는 모습도 보였다. 미술관을 둘러보는 내내 부부는 마주 잡은 손을 놓지 않았다.
 
미술관을 모두 둘러본 슈뢰더 전 총리는 방명록에 독일어로 '잊을 수 없는 대작들을 감상하게 돼 감사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슈뢰더 전 총리의 방명록 아래 김소연씨가 번역을 붙였다. 경주엑스포 측은 슈뢰더 전 총리에게 고령토로 만든 다기 세트를 선물로 전했다.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솔거미술관 관람을 마치고 방명록을 쓰고 있다.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솔거미술관 관람을 마치고 방명록을 쓰고 있다.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솔거미술관 관람을 마치고 적은 방명록. 경주=김정석기자

1일 경북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을 찾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씨 부부가 솔거미술관 관람을 마치고 적은 방명록. 경주=김정석기자

 
슈뢰더 전 총리는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시하는 한편 최근 화해국면에 접어든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이번 한국 방문은 정치인이 아니라 '한국 사위'로 방문한 것이지만 남북관계 회복와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기꺼이 돕겠다"고 말했다. 
 
솔거미술관에서 1시간여를 보낸 슈뢰더·김소연 부부는 인근 한식당에서 점심을 먹은 뒤 오후엔 불국사와 석굴암, 경주 남산 등을 둘러볼 계획이다. 저녁에는 부부의 오랜 친구인 노희찬(75) 삼일방직 대표의 집에서 만찬을 함께하기로 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재임 기간(1998~2005년) 독일 경제를 살리고 노동개혁을 성공시켰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부인 김씨는 국내외 대통령과 정치인들의 통역을 맡으며 이름을 알린 전문 통역가다.
 
경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