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넥센 ‘모래 형’ 한 방에 PO는 원점으로

넥센 5번 타자 제리 샌즈가 4회 말 투런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아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봉 1억 원의 샌즈는 PO 4차전에서 4타수 4안타·2타점·2득점으로 맹활약, 이날 경기의 MVP에 뽑혔다. [뉴시스]

넥센 5번 타자 제리 샌즈가 4회 말 투런 홈런을 친 뒤 베이스를 돌아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봉 1억 원의 샌즈는 PO 4차전에서 4타수 4안타·2타점·2득점으로 맹활약, 이날 경기의 MVP에 뽑혔다. [뉴시스]

“샌즈, 도대체 어디서 온 선수죠?”
 

넥센 4-2 승 … 플레이오프 2승2패
연봉 1억원 샌즈 투런포로 수훈
마운드선 이승호·안우진 승리투
내일 인천 5차전서 KS행 판가름

준플레이오프(준PO) 3차전에서 한화 선발투수로 나선 장민재는 넥센 외야수 제리 샌즈(31·미국)를 보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파워뿐 아니라 정교함까지 갖춘 샌즈를 보고 놀랐다. 넥센이 1억 원짜리 외국인 타자 샌즈의 홈런을 앞세워 플레이오프(PO·5전3승제) 승부를 2승2패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넥센은 지난달 3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PO 4차전에서 SK에 4-2로 이겼다. 인천 원정 1, 2차전에서 내리 졌던 넥센은 홈에서 2연승을 거두며 시리즈 승패의 균형을 맞췄다. 한국시리즈(KS) 진출팀을 가릴 PO 5차전은 2일 오후 6시 30분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다.
 
PO 4차전에서 두 팀 모두 선발투수는 확실한 필승 카드가 아니었다. 그런데 넥센 이승호와 SK 문승원 모두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치면서 예상 밖의 투수전이 전개됐다. 이승호는 1회 초 시작과 동시에 연속 볼넷을 내주며 흔들렸지만, SK 중심타선을 범타로 막고 살아났다. 4이닝 1피안타·5볼넷 무실점. SK 문승원도 3회 말까지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승부의 추가 한쪽으로 기운 건 4회 말이다. 문승원이 1사 후 넥센 4번 타자 박병호에게 사구를 허용했다. 5번 타자 샌즈는 볼카운트 2-2에서 문승원의 몸쪽 슬라이더를 잡아당겼다. 라인 드라이브로 날아간 타구는 왼쪽 담장을 넘어갔다. 0-0 균형을 깨는 투런포.
 
샌즈는 6회 1사 1루에서 중전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다음 타자 임병욱의 스퀴즈번트 타구가 SK 3루수 나주환 정면으로 향했다. 넥센 3루 주자 서건창은 런다운에 걸렸다. 이 상황에서 나주환이 미끄러지며 송구가 빗나갔고, 서건창은 홈을 밟았다. 넥센은 김하성의 적시타까지 터져 4-0으로 달아났다. 넥센 두 번째 투수 안우진은 4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잡으며 1피안타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따냈다. 4차전 최우수 선수(MVP)는 4타수 4안타·2타점·2득점의 샌즈가 차지했다.
 
지난 8월 넥센이 마이클 초이스의 대체 선수로 영입한 샌즈의 연봉은 9만 달러(약 1억원)다. 성적에 따른 인센티브 1만 달러(1000만원)를 합쳐도 겨우 10만 달러(1억1000만원)다. 빅리그 경력(153경기 출전)이 있지만 싼 몸값 덕분에 시즌 막판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연봉은 SK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85만 달러)의 4분의 1도 안 된다. 넥센 팬들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뛰어난 샌즈에 ‘모래(sand) 형’이라는 애칭도 붙여줬다.
 
샌즈는 정규시즌 25경기에서 타율 0.314, 12홈런, 37타점을 기록하면서 포스트시즌을 앞둔 상대 팀 전력분석원들의 경계대상 1호로 떠올랐다. 샌드는 이런 집중견제를 뚫고 포스트시즌에만 타율 0.333(33타수 11안타), 3홈런·10타점으로 맹활약 중이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샌즈가 복덩이다. 팀원과 잘 어울리고, 중요한 경기에서 제 역할을 잘해줬다”고 기뻐했다.
 
넥센은 올 시즌 많은 악재 속에서도 선전을 거듭하고 있다. 구단 소유권 문제로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2월 이장석 대표가 구속돼 구단 리더십이 큰 타격을 받았다. 최대 후원사인 넥센타이어와 갈등도 불거졌다. 시즌 초엔 조상우·박동원이 성폭력 사건에 휘말려 팀을 떠났다. 주포 박병호와 서건창·이정후도 부상으로 한 달 이상씩 출장하지 못했다.
 
장정석 감독이 안정적으로 팀을 이끈 덕분에 넥센은 중위권에서 잘 버텼다. 부상 선수들이 돌아오자 짜임새도 좋아졌다. 결국 정규시즌을 4위로 마치며 2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포스트시즌 들어서도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KIA를, 준PO에서 한화를 연파했고, SK와의 PO에서도 벼랑 끝에 몰렸다가 되살아나는 저력을 발휘했다.
 
플레이오프 4차전(31일·고척)

플레이오프 4차전(31일·고척)

올 시즌을 마치면 넥센 구단은 이름을 바꿀 전망이다. 2010년부터 9년간 메인 스폰서였던 넥센타이어가 후원을 중단키로 해 ‘넥센 히어로즈’라는 이름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온라인 증권사인 키움증권이 히어로즈 구단과 네이밍 스폰서십 계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31일 전해졌다.
 
계약이 실제로 성사되면 ‘키움 히어로즈’(가칭)가 탄생한다. 넥센타이어는 히어로즈에 연 100억원가량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키움증권의 후원액이 넥센타이어 수준에 이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넥센 히어로즈 구단 측은 “키움증권, 넥센타이어 등 복수의 기업과 접촉하고 있지만 확정된 건 없다. 넥센타이어와 후원 계약에 따라 올해 말까지는 ‘넥센 히어로즈’라는 구단 명칭을 유지한다”고만 밝혔다.
 
김식·김효경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