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혈혈단신' 안국현 8단, 삼성화재배 결승 오를까

한국 선수 중에 홀로 삼성화재배 준결승에 진출한 안국현 8단. 김성룡 기자

한국 선수 중에 홀로 삼성화재배 준결승에 진출한 안국현 8단. 김성룡 기자

안국현(26) 8단이 삼성화재배에서 세계대회 첫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안국현 8단은 다음 달 5~7일 대전시 유성구 삼성화재 유성캠퍼스에서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준결승 3번기를 치른다. 상대는 중국의 강자 탕웨이싱(唐韋星ㆍ25) 9단이다.
 
한국 기사 중 유일하게 4강에 오른 안국현 8단은 지난 대회에서도 홀로 4강에 오른 바 있다. 상대 역시 올해와 같은 탕웨이싱 9단이었는데, 안 8단이 1대 2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올해는 안 8단이 탕웨이싱 9단을 상대로 작년의 패배를 설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기 대회 4강으로 본선 시드를 받고 출전한 안국현 8단은 16강에서 중국 랭킹 9위 양딩신 7단, 8강에서 중국 랭킹 3위 롄샤오 9단 등 중국의 강호들을 연파하고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안 8단이 세계대회 준결승에 오른 건 2014년 바이링배, 2017년 삼성화재배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세계대회 준결승은 현재까지 그의 최고 성적이다. 
 
안국현 8단은 "탕웨이싱에게 특별한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 준결승전만큼은 정말 이기고 싶다. 이번에도 준결승에서 떨어지면 나의 한계를 보여주는 것 같아서 지난해보다 이기고 싶은 마음이 더 간절하다"고 말했다.
 
삼성화재배 준결승제 진출한 선수들. 왼쪽부터 셰얼하오, 커제, 탕웨이싱, 안국현. [사진 한국기원]

삼성화재배 준결승제 진출한 선수들. 왼쪽부터 셰얼하오, 커제, 탕웨이싱, 안국현. [사진 한국기원]

한편, 다른 조에서는 신아오배 타이틀 보유자인 커제(柯潔ㆍ21) 9단과 LG배 타이틀 보유자인 셰얼하오(謝爾豪ㆍ20) 9단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커제 9단은 2015~16 삼성화재배에서 2연패를 달성한 바 있다. 셰얼하오 9단은 이번에 처음으로 삼성화재배 본선에 진출했다.
 
준결승 3번기를 마친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는 12월 3일부터 3일간 경기도 고양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결승 3번기를 통해 스물세 번째 대회 우승자를 가려낸다.
 
중앙일보와 KBS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삼성화재가 후원하는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총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중국의 구쯔하오 9단이 탕웨이싱 9단을 2-1로 꺾고 세계대회 첫 우승을 달성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