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장지만 유명 브랜드…'짝퉁 세제' 만들어 판 일당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유명 상표 '짝퉁' 세제를 만들어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세제 제조업체 대표 안모(51)씨 등 7명을 상표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2015년 12월부터 올해 10월까지 포장지만 유명 브랜드인 모조품 세제를 1만개 넘게 만들어 수억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세제 회사를 운영하던 중 경영이 어려워지자 친구인 유통업체 이사 배모(52)씨와 공모해 겉포장만 유명 브랜드인 짝퉁 세제를 만들어 판매했다.

배씨는 포장업체 직원 이모(63)씨에게 제작 의뢰해 공급받은 가짜 포장용기를 안씨 등에게 팔아 넘겼고, 안씨 등은 이렇게 만든 세제를 인터넷 오픈 마켓 등에 유통했다.

배씨는 포장용기 가품을 안씨에게 팔아넘기는 동시에 직접 짝퉁 세제를 만들어 납품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이같은 방식으로 짝퉁 세제 1만2550개(약 81톤)를 만들어 인터넷을 통해 판매, 약 3억7700만원 수익을 올렸다.

경찰은 관련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벌여 이들을 잡아들였다. 해당 유명 세제 업체 또한 제품 성능에 대한 고객 불만을 접수한 뒤 자체 조사를 벌이던 중 상품 성분이 다른 세제가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올해 초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현재 도주 중인 배씨 행방을 추적하는 한편 인터넷 쇼핑몰 등에 짝퉁 세제가 여전히 유통·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jb@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