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감원 해외 금융사 유치 박차…시드니서 IR 개최


【서울=뉴시스】이윤희 기자 = 금융감독원이 해외 금융사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드니에서 기업설명회(IR)을 개최하는 한편 일본 투자은행(IB)들과의 간담회도 준비 중이다.

금감원은 31일 서울시와 함께 '2018 서울 금융중심지 시드니 IR'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금융 중심지로 도약하려는 서울시 정책을 홍보하고하고 외국 금융회사들의 국내로 유치하기 위한 자리다. 맥쿼리그룹과 IFM 인베스터스 등 호조 소재의 24개 금융회사가 참석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한국 금융시장의 특징으로 ▲인구 고령화와 연금자산의 축적 ▲지속가능 금융허브 ▲핀테크 금융허브 ▲한반도 평화 정착과 새로운 미래 등으로 설명하면서 호주 금융사들의 참여를 요청했다.

이후 금융위원회, 금감원, 서울시가 차례로 국내 금융 정책 등을 소개했고, 국내 진출을 고려 중인 호주뉴질랜드은행(ANZ)과 한국투자공사가 발표를 진행하기도 했다.

유 수석부원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호주 증권투자위원회(ASIC) 방문해 양국의 핀테크 산업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핀테크와 레그테크 관련 정보 공유를 활성화하고, 관련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방법이 거론됐다.

한편, 금감원은 내달 2일 일본 도쿄에서 국내에 진출한 일본 IB 본사와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상황과 아시아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논의하고 국내 영업 관련 애로사항도 청취할 계획이다.

유 수석부원장은 히미노 료조 일본 금융청 금융국제심의관을 만난다. 가상통화 취급업소 규율체계를 마련한 일본의 경험을 청취하고, 양국 감독당국간 핀테크 산업 공조 강화방안도 논의한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