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국내은행 세컨더리 보이콧설···금융위 "사실 아냐"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최근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 내 북한 관련 기관·개인 신상정보에 ‘세컨더리 제재 주의' 문구를 추가했다. [사진 미국 재무부 홈페이지]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최근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 내 북한 관련 기관·개인 신상정보에 ‘세컨더리 제재 주의' 문구를 추가했다. [사진 미국 재무부 홈페이지]

미국 정부가 오는 11월 중 국내 은행에 대한 경제적 제재(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 Boycott)를 가할 것이란 풍문이 돌자 금융당국이 사실이 아니라고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금융당국은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는 것은 자본시장법상 금지돼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위원회는 31일 오전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미국 정부가 북한 송금과 연관된 은행에 경제적 제재(Secondary Boycott)를 추진하며, 미국 재무부에서 지난 12일 한국 은행들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는 풍문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풍문 유포과정을 즉각 조사하여 위법행위 적발 시 관련 절차를 거쳐 엄중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날 금융권에는 소위 '지라시'의 형태로 "미국(시각) 11월 6일 이전에 한국 국적의 은행 한 곳에 대한 미국 정부의 세컨더리 보이콧 제재(북한 송금 위반) 관련 뉴스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진척이 없는 북한과의 협상에 희생양(scapegoat) 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내용의 풍문이 퍼졌다.
30일 오후 국내 한 포털사이트 주식 카페에 올라온 '지라시' 관련 내용 [인터넷 화면 캡쳐]

30일 오후 국내 한 포털사이트 주식 카페에 올라온 '지라시' 관련 내용 [인터넷 화면 캡쳐]

 
지라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때문에 북한과의 협상에 진척이 없다는 핑계를 대고 미국 중간 선거를 공화당에 유리하게 가져가려는 시도를 한다고 한다"며 풍문의 배경을 설명했다.
 
지라시는 이어 "미국 재무부에서 이미 10월 12일 관련 내용을 한국 내 은행들에 전달했으며 어느 특정 은행이 제재 대상이 될지는 현재 아무도 모른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주가가 무려 20% 가까이 폭락하는데도 연기금이 (주식 시장에) 투여되지 않은 이유도 이 세컨더리 보이콧 뉴스가 언제 터질지 몰라서"라며 "외인들이 묻지마 매도를 하는 이유도 금리 때문보다 이 핵폭탄급 뉴스 때문"이라고 했다.
 
이런 풍문이 돌자 국내 은행들도 잠시 분주해졌다. 한 시중은행장은 30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조금 전 해당 풍문이 돈다는 사실을 접하고 담당 부행장과 관련 내용에 관해 확인해봤지만, 당행은 물론 다른 은행에도 해당 사항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본래 지라시라는 것이 그럴듯하게 만들어지지 않느냐. 별로 신빙성이 없는 정보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이런 풍문이 유포되는 것에 대해 "관련 내용을 국내 은행들에 문의한 결과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하는 행위는 자본시장법상 금지돼있는 시장질서 교란 행위에해당할 소지가 있다"고 당부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