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가 가봤습니다] 첨단 무인화 공정 … 축구장 2.5배 현장에 55명 근무

한화큐셀 진천공장
한화큐셀 진천공장은 태양광 패널 제작 공정 전체가 무인 자동화 설비 로 운영된다. [사진 한화큐셀]

한화큐셀 진천공장은 태양광 패널 제작 공정 전체가 무인 자동화 설비 로 운영된다. [사진 한화큐셀]

30일 방문한 충북 진천의 한화큐셀 태양광 패널 생산공장. 태양광 패널을 구성하는 셀(Cell)의 원재료가 되는 웨이퍼(실리콘 기판)를 고를 때부터 제품을 완성할 때까지 주요 공정을 기계가 담당한다. 컨베이어 벨트 위에 웨이퍼를 올려놓기만 하면 완성품이 쏟아져 나온다. 축구장 2.5배 크기의 셀 제작 공장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한 조당 55명. 4교대로 운영하는 작업조는 주로 자동화 기계를 관리하는 일에 투입된다. 생산라인에 이상이 감지되면 담당 작업자가 손목에 찬 스마트 밴드에 이상 여부를 알려 대처할 수 있게 한다.

태양광 셀 생산량 세계 1위 비결
이상 감지 땐 스마트밴드가 작동

 
김봉수 한화큐셀 진천공장 셀 생산 담당은 “무인 자동화 설비부터 스마트밴드에 이상 현상을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까지 모두 한화그룹이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한화큐셀은 중국 업체들을 따돌리고 태양광 셀 생산량 1위(2018년 1분기 기준)에 올라선 핵심적인 비결로 ‘무인화’를 꼽았다. 생산 효율성을 높여 가격 경쟁력에 ‘절대 우위’가 있는 중국 업체들을 따돌릴 수 있었다는 것이다. 전 세계 생산량 2위부터 10위까지는 대만 기업 한곳을 포함해 다 중국 기업이다.
 
한화큐셀 공장 중에서도 진천공장의 생산 효율성은 특히 높다. 2100여명이 근무하는 이 공장의 연간 태양광 셀 생산 능력은 3.7GW(기가와트)다. 이는 500여만명이 가정용 전기로 한 해 동안 쓰고도 남는 수준이다. 류성주 한화큐셀코리아 대표는 “중국 공장에선 3000명을 투입해야 생산할 수 있는 양의 1.5배 이상을 한국에선 2000명의 인원으로 생산할 수 있다”며 “자동화 설비의 효과”라고 설명했다.
 
생산 효율성 못지않게 같은 햇빛을 받아도 더 많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한화큐셀은 이를 ‘퀀텀 셀’ 기술에서 찾고 있다. 셀 자체를 올록볼록하게 만든 뒤 빛을 반사할 수 있는 얇은 막을 씌워 한번 들어온 햇빛이 최대한 오래 셀 안에서 머무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는 한화가 2012년 인수한 독일 큐셀 출신 연구원들이 주도해 개발한 독보적인 기술이다. 중국산보다 1~2년의 기술 격차를 유지하는 배경이다.
 
태양광은 대표적인 미래형 에너지원으로 꼽히지만, 시장 상황은 녹록지 않다. 한화큐셀코리아의 영업이익률은 2016년 말 11.4%에서 지난해 말에는 절반 이하인 5.6%로 떨어졌다. 중국 기업이 우위를 점한 이 시장에 미국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면서, 그 여파가 한화큐셀에도 미친 것이다.  
 
한화그룹에선 현재 상황을 ‘두발자전거에 올라탄 상황’으로 비유한다. 한화그룹이 2020년까지 태양광 분야에만 9조원을 투자한 것도 페달을 계속 밟지 않으면 넘어질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윤주 한화큐셀 글로벌 영업기획·전략 담당 상무는 “보호무역 탓에 2020년까지는 업계의 구조조정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그 이후에는 원가·기술 경쟁력을 갖춘 곳만 살아남아 시장을 독식하는 구조로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천=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