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내년 봄·여름 메이크업, 다양한 컬러 변주 통한 포인트립 유행 예고

아모레퍼시픽의 럭셔리 뷰티 브랜드 헤라가 공식 후원하는 2019 S/S(봄·여름) 헤라 서울패션위크가 지난 20일 막을 내렸다. 이번 시즌 헤라는 서울패션위크의 60개 전 브랜드 디자이너들의 S/S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총괄하며 시즌을 앞서가는 뷰티 트렌드를 선보였다. 숨가쁘게 돌아가는 백스테이지 현장 속, 런웨이를 화려하게 장식한 메이크업과 헤라가 제안하는 2019 봄·여름의 메이크업 트렌드를 살펴봤다.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이진수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메이크업을 하고 있다 . [사진 아모레퍼시픽]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이진수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메이크업을 하고 있다 . [사진 아모레퍼시픽]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헤라가 제안하는 2019 봄·여름 메이크업 트렌드의 중심은 다양한 립 컬러의 변주, ‘립 파라다이스’다. 이번 시즌 헤라는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인 만큼 다양한 색조 메이크업 라인을 선보였다. 그중 색조의 상징인 립을 강조해 다양한 립 제품을 선보였다.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립은 크게 두 가지 콘셉트로 나뉘었다. 생동감 넘치는 컬러의 향연으로 슈퍼 푸드를 연상하게 하는 ‘비타민 레드’와 도시적이고 세련된 무드가 느껴지는 누드 톤의 ‘어반 누드’다. 모델의 입술에서 벌써 봄과 여름이 느껴졌다. 내년 봄·여름 립 메이크업 트렌드 중 하나인 비타민 레드 컬러가 채도 높은 립 포인트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강렬한 레드 립이 다채로운 컬러 변주를 통해 레드 오렌지, 핑크빛 레드 등의 비타민 레드 립 컬러로 표현됐다. 칙칙해 보이는 피부에 즉각적인 활력과 생기를 불어넣어 주는 컬러다.
 
빅팍(BIG PARK)의 런웨이에 선 모델은 헤라의 홀리데이 ‘블랙 쿠션’으로 세미 매트하게 피부를 연출했다. ‘섀도 홀릭 4D’를 활용해 브라운 톤으로 음영을 부드럽게 넣어준 뒤 마스카라로 강렬하게 포인트를 줬다. 마지막 하이라이트인 립 메이크업은 입술에 살짝 레드 빛이 가미된 ‘루즈 홀릭 크림’ 277호 라라 오렌지 컬러를 입술 전체에 꽉 채워 바른 후 ‘립 폴리쉬 앤 마스크’로 입술 중앙의 촉촉한 질감을 연출해 비타민 레드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통통 튀는 색감이 느껴지는 비타민 레드와 대조적으로 우아하면서도 도시적인 분위기를 뿜어내는 누드 립 컬러의 향연 역시 돋보였다. 기본 누드 컬러에 헤라만의 메이크업 스킬을 더해 완성한 어반 누드도 내년 봄·여름을 이끌어갈 립 메이크업 트렌드로 꼽힌다.
 
조명이 강한 런웨이에서 누드 립 컬러는 자칫 입술에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것처럼 밋밋하게 느껴질 수 있다. 헤라는 이런 평범한 누드를 탈피하기 위해 누드 컬러에 오렌지 계열의 컬러를 입술 중앙에 발라 활력을 더하거나 글로시한 립밤을 얹어 입체적인 입술을 선보였다. 투명하거나 반짝이는 텍스처를 믹스해 입술의 혈색을 끌어올리는 동시에 묘한 누드 컬러를 연출했다.
 
YCH 컬렉션에서는 누드 톤의 베이지 오렌지 컬러가 메이크업의 주를 이뤘다. 눈썹 결을 세워 도시적인 무드를 만들고 눈두덩이에는 ‘섀도 듀오’의 옅은 브라운과 피치 컬러를 적절히 섞어 은은하게 완성했다. 입술은 촉촉하고 볼륨감 있는 연출을 위해 ‘립 젤크러쉬’ 436호 베이지 블랑을 입술 전체에 바른 후 ‘루즈 홀릭 크림’ 237호 번트 코랄을 중앙부터 퍼져나가게 연결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