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넥슨 지주사 NXC, 코빗 이어 비트스탬프 인수한 까닭은?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넥슨의 지주회사 NXC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을 인수한 데 이어 유럽의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를 인수하자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0일 외신과 업계 등에 따르면 NXC는 지난 25일 벨기에에 본사를 둔 투자회사 NXMH를 통해 비트스탬프를 인수했다. 이는 지난해 NXC가 가상화폐 거래소 '코빗'을 인수한 지 약 1년 만이다.



비트스탬프는 세계에서 가장 큰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하나로 2011년 슬로베니아 출신의 네익 코드리가 설립했다. 이후 비트스탬프는 블록체인 투자회사인 판테라 캐피탈을 포함한 투자자로부터 약 159억4600만원을 수혈받으며 성장했다.



이번 인수로 양사는 기술 및 연구개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임을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인수 금액과 거래 조건 등에 대해서는 함구한 상태다. 일부 외신 등은 업계가 추정하는 인수 금액이 약 4556억8000만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NXC가 잇따라 가상화폐 거래소를 인수하자 그 배경을 놓고도 여러 말들이 나오고 있다.



우선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화폐 시장이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자 관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시각이 존재한다. 또 사업 다각화에 그 뜻이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에 대해 NXC 측은 블록체인 기술의 성장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NXC는 "블록체인 기술의 성장가능성과 잠재성이 높다고 판단했고, 거래소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이 발전하는데 가장 기반이 되는 플랫폼으로서 광범위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 파악했다"며 "이에 따라 한국과 유럽에서 가장 신뢰할만한 거래소를 각각 인수했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산업의 발전가능성과 미래 먹거리 사업영역 및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차원에서 이번 투자를 추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