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국감 허위 증언·불출석 증인 법적 고발할 것"



【서울=뉴시스】오제일 정윤아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국정감사에서 허위 증언을 했거나 증인이 채택됐는데도 국감에 출석하지 않은 증인은 반드시 법적 고발 조치를 통해 처벌받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경우 여야 간사 간 합의해 증인 채택하고 1차 참석하지 않아 동행명령을 결정했는데 민주당 지도부가 국감을 안 가도 된다고 해서 불참시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역대 국감 중 이렇게 어려운 적이 없었다고 할 정도"라며 "국감 와중에 평양공동선언을 대통령이 독단으로 비준하고 국감이 끝나고 난 시기에는 특별재판부 이슈 몰이에만 몰두하고 있다"라고 여권을 겨냥했다.



이어 "과방위, 국방위의 경우 제대로 된 증인 신청 하나 못하고 국감을 마쳤다"라며 "국감을 실시함에 있어 증인 채택 못하고 20일 국감한 경우는 이번 뿐"이라고 덧붙였다.



국정감사 성과로는 고용 세습 의혹을 꼽았다.



김 원내대표는 "고용세습 의혹을 통해서 일자리 도둑질이 문재인 정권의 공공기관, 지방공기업에 만연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라며 "전 공공기관의 숨은 적폐처럼 만연돼 있는 고용세습을 뿌리 뽑기 위해 반드시 국정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원 총회를 통해 의지를 모아 국정감사 이후 조치들을 엄격하게 진행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kafka@newsis.com

yoon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