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영표 "증시 불안 잠재울 대책 시급…5000억 정책만으로 부족"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 [중앙포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30일 "증시에 퍼지는 불안 심리를 잠재울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당국이 5000억원 규모의 정책을 어제 내놨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불안 심리가 실물경제로 전이되지 않도록 막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현 상황에 위기의식을 갖고 더 적극적으로, 선제적으로 대비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경기 활성화와 기업투자 촉진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며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통해 경제활력을 높일 수 있도록 내년 예산도 다시 한번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국회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특위의 위원 명단을 자유한국당이 제출하지 않았다며 "한국당의 직무 유기로 또다시 대법관 1명이 공석이 되게 생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이라도 인사청문특위와 5·18 조사위 구성, 환경부 장관 후보자 청문 보고서 채택에 한국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