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감장의 한유총 지회장, 지드래곤 명품 셔츠 논란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대위 전북지회장 겸 대외협력부장이 29일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왼쪽 사진). 김 지회장이 입은 옷이 일부 누리꾼들에 의해 63만원짜리 명품 브랜드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대위 전북지회장 겸 대외협력부장이 29일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왼쪽 사진). 김 지회장이 입은 옷이 일부 누리꾼들에 의해 63만원짜리 명품 브랜드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9일 오후 국회 교육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사립유치원의 제도 미비를 거론하며 읍소했다. 이날 국감에 나온 한유총 김용임 전북지회장의 셔츠가 고가의 브랜드와 흡사해 명품 셔츠 논란이 일었지만 실은 동네서 산 4만원짜리 옷으로 밝혀졌다. 
김용임 한유총 전북지회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용임 한유총 전북지회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날 국정감사 중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던 김 지회장은 “이걸(헤드 랜턴) 쓰고 새벽에 일을 한다”며 헤드 랜턴을 꺼내 머리에 썼다. 이어 "저는 아이들 30명을 돌보며 인건비도 못 받고 교사들 봉급을 주고자 아파트도 자동차도 팔았다"면서 "사립유치원장들이 전부 '루이뷔통'은 아니다"며 울먹였다. 
김용임 지회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임 지회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공식 홈페이지에서 63만원에 판매중인 톰브라운 셔츠. [사진 톰브라운 홈페이지]

현재 공식 홈페이지에서 63만원에 판매중인 톰브라운 셔츠. [사진 톰브라운 홈페이지]

톰브라운 브랜드 셔츠를 입은 지드래곤.

톰브라운 브랜드 셔츠를 입은 지드래곤.

 김 지회장이 국감장에 입고 나온 셔츠가 고가의 명품 브랜드로 추정되면서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빈축을 샀다. 이 셔츠는 빨강·하양·파랑 삼선을 포인트로 넣은 것이 특징인 톰브라운 브랜드 제품으로 정품이 맞다면 공식 홈페이지에서 63만원에 판매 중인 제품이다. 이 브랜드는 가수 지드래곤이 즐겨 입어 국내에서 유명해졌다. 
 김 지회장이 입은 옷이 명품 브랜드가 아니냐는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생활이 어렵다면서 명품 셔츠를 입고 나와 읍소를 한 것에 대해 '악어의 눈물'이라며 비판하며 “정말로 저런 쇼가 통할 거라고 생각하는 건지…현실 감각이 떨어진다”, “진짜 애들이 돈으로만 보인 건지, 진짜 돌팔매가 답인 거 같은데”, “셔츠 비싼 것 입는 거야 자유지만 헤드 랜턴은 대체 왜 쓰고 나온 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대위 전북지회장 겸 대외협력부장이 명품 셔츠인지 모르고 입었다며 보내온 사진. [사진 김용임 한유총 전북지회장]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비대위 전북지회장 겸 대외협력부장이 명품 셔츠인지 모르고 입었다며 보내온 사진. [사진 김용임 한유총 전북지회장]

 명품 셔츠가 온라인에서 논란이 되자 김 지회장은 30일 "동네 옷가게에서 동료 원장들이 선물한 싸구려 옷", 이라고 밝히며 "브랜드 자체를 모르고 입었다"고 말했다. 김 지회장이 보내온 셔츠 사진에는 'GOD'라는 상호와 'Made in Korea'라는 제조국명이 적혀 있었다. 일부 SNS 이용자가 주장한 빨강·하양·파랑줄무늬가 나란히 있었지만, 해외 명품 브랜드 '톰 브라운(Thom Browne)' 셔츠가 아닌 것으로 보였다.
 김 지회장은 "근데 이게 뭔지도 몰랐는데... 아무렴 명품백 때문에 나가는 사람이 제정신이 아니면 그걸 어떻게 입겠는가. 너무 억울하고 속상하고, 악성 댓글 때문에 밤에 정말 옥상에서 뛰어내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지회장은 “나는 성격상 3만원 짜리 옷도 못 사입는다. 그렇기 때문에 주변 원장님들이 만원씩 걷어 ‘국감에 가는 흙 묻은 신발 신고 작업복 입은 채로 나갈 까 싶다’며 사다준 옷”이라고 밝혔다.
 
 
장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