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0일 '제38회 항공의 날' 기념식…"최우선 가치는 안전"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국토교통부는 30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김정렬 제2차관과 국토교통위원회 박순자 위원장 및 윤관석 위원, 공군참모차장, 학회, 항공업계 등 각계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제38회 항공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항공의 날'은 대한국민항공사(KNA) 소속 항공기가 서울~부산 노선을 처음 취항한 1948년 10월 30일을 기념해 1981년부터 기념식을 개최해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보다 나은 하늘 길, 희망의 날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날 기념행사에서는 항공관련 종사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유공자 39명을 대상으로 정부 포상과 국토부 장관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최고의 영예인 동탑산업훈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 김종서 본부장이 받는다. 김 본부장은 30여 년간 공항운영을 수행한 공항 전문가로, 인천공항 3단계 건설사업 성공적 수행 및 항행안전시설 15만 시간 무중단 운영 등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은 "현장 곳곳에서 항공안전체계를 촘촘하게 구축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과거 잘못된 관행의 개선도 중요하므로 항공 산업 내부에 자리 잡고 있는 잘못된 행태와 의식들을 과감하게 떨쳐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기념식에 앞서 제6회 항공문학상 시상식이 이날 메이필드 호텔에서 개최되며, 다음달 3~4일 전남 영암에서는 제5회 항공레저스포츠제전이 열린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