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동 여중생 집단폭행, 출동 후 왜 그냥 돌아갔나…경찰의 해명

안동 여중생 집단 폭행 주장 글과 사진. [사진 SNS 캡처]

안동 여중생 집단 폭행 주장 글과 사진. [사진 SNS 캡처]

경북 안동에서 발생한 여중생 간 집단폭행 사건 당시 인근 지구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으나 제대로 내용 파악을 하지 못한 채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대응이 적절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과열되는 양상이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5시 55분쯤 “안동의 한 노래방 옥상에서 애들이 시끄럽게 떠들고 윽박지른다”는 신고가 접수돼 인근 지구대가 출동했다. 당시 옥상에 있던 한 학생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경찰관들은 학생들에게서 ‘노래방으로 가려다 꽉 차서 기다리는 중이다’는 말을 듣고 해산하라고 한 뒤 10여분 후 돌아갔다.  
 
경찰 한 관계자는 “경찰관들이 현장 주변에 도착했을 때 웃고 장난치는 소리가 났고 옥상에 학생들이 모여 있었으나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해 해산시키고는 종결했다”고 밝혔다. 피해 여중생이 목의 상처를 가린 채 가해 학생들과 함께 아무런 일이 없는 듯한 행동을 해 폭행 사실을 알아채기가 거의 불가능했다는 것이다. 또 모두 여학생이라 신체 수색은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건은 이 중 한 학생의 언니라고 밝힌 네티즌이 지난 2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동생이 선배들한테 끌려가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과 다친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글쓴이는 평소에 동생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선배들이 휴대전화를 빼앗은 후 무릎을 꿇리고 몸에 담뱃재를 털고, 깨진 술병을 들고 와 손목을 그으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또 배를 차고 뺨을 때리고 목을 조르는 등 폭행을 가했고 이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하며 가족에게 말하지 말라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안동경찰서는 지난 24일 피해 학생과 부모가 학교폭력 상담을 요구해오자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었던 10여명 가운데 가해 학생을 3~4명으로 압축하고 조사가 끝나는 대로 입건할 방침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