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천시의회, 고성그린파워 항의 방문


【사천=뉴시스】김윤관 기자 = 경남 사천시의회(의장 이삼수)는 29일 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 등과 관련해 고성하이화력 1·2호기를 건설 중인 고성그린파워(주) 건설사무소를 항의 방문했다.

이날 항의 방문에는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9명과, 박정열, 김현철, 황재은 도의원 등이 참여하였으며, 당초 고성그린파워(주) 정석부 사장을 만날 예정이었으나 이날 출장인 관계로 김종국 부사장 등을 면담했다.

이날 항의 방문단은 “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은 사천시민들과의 약속인데, 고성그린파워 측의 미온적인 대처로 도로개설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어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우회도로 개설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달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발전소 건설로 인해 실질적인 피해는 사천시민이 겪고 있음에도 소요되는 각종 장비와 인력수급이 고성지역에 편중되고 있어 시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응책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방문단은 “만약 이러한 시민들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시에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그러한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호 협력하여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고성그린파워(주)는 한국남동발전(주)과 SK건설(주), SK가스(주), KDB인프라자산운용(주)이 투자해서 설립된 민자발전회사로 총 사업비 5조 1천960억 원을 들여 경남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일원 91만㎡ 사업면적에 고성하이화력 1·2호기 설비용량 1040㎿를 건설 중이다.

1ㆍ2호기 각각 오는 2020년 10월, 2021년 4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ky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