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IS] "맨주먹 히어로"…'동네사람들' 마동석표 응징 또 통할까(종합)


마동석표 액션 스릴러 영화가 또 한 편 탄생했다.

29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는 영화 '동네사람들(임진순 감독)'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임진순 감독과 함께 마동석·김새론·이상엽·진선규가 참석해 영화를 처음으로 공개한 소감과 비하인드 스토리르 전했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됐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 교사 기철(마동석)이 유진(김새론)과 함께 사건의 실마리를 쫓는 스릴러 영화다.

임진순 감독은 "쉽게 풀리는 스토리로 보일 수 있는데 기본적으로는 스릴러 장르로 구분했다. 스릴러적 요소가 강한 상황에서 드라마적 요소를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통쾌한 물리적인 응징으로 끝낼 수는 있지만 감정을 품고 마무리를 짓는 것이 맞다고 판단한다. 그것이 우리 영화와, 또 영화가 주는 메시지와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동네사람들' 기획에 참여한 마동석은 "내가 제작 단계까지 참여한 것은 아니다. 근래 내가 나온 영화들은 대부분 무명 시절을 다 같이 보낸 감독님들과 5~6년 전에 기획을 한 작품들이다"고 운을 뗐다.

마동석은 "하지만 기획한다고 해서 영화가 되지는 않는다. 감독님이 글을 쓰고, 투자를 받아 제작이 되는 것이다. 나는 제작보다 기획 단계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배우로서 완성된 시나리오를 받았다. 있는 과정 안에서는 최선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마동석은 여고생들 200명과 촬영한 현장을 회상하며 "배우들도 있었지만 실제 여고생들도 많이 오셔서 굉장히 혼란의 도가니였다. 근데 여고생 역할을 맡아주신 학생들이 연기도 잘하고 애드리브도 많이 쳐 주셔서 오히려 우리가 놀랐고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진심을 표했다.

실종된 친구를 홀로 찾아 나서는 여고생 역의 김새론은 "자기가 하고 있는 행동들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행동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기본적으로는 친구에 대한 우정과 사랑이 있을 것이다"며 "그래서 용기있게 행동하고, 용감한 캐릭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다부지게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를 소개했다.
·
이번 영화를 통해 강렬한 캐릭터로 변신을 꾀한 이상엽은 "그냥 보기만 해도 의뭉스러워 보여야 하는 캐릭터라 속으로 생각을 많이 했다. 어떤 말로, 혹은 특정 표정으로 무언가를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라 생각을 더 많이 해야했다. 나 스스로를 복잡하게 괴롭히면서 캐릭터를 설정해 나갔다"고 설명했다.

이상엽은 "사실 난 캐릭터 성향에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라 '동네사람들' 같은 경우 도망치고 싶었던 시나리오였다. 결국 하게 된 이유는 감독님과 끊임없이 소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신뢰가 있었다. 마동석 선배에 대한 존경심도 있었다. 그것을 믿고 작품을 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범죄도시' 위성락 이후 다시 한 번 악역을 맡은 진선규는 "이 영화를 찍은 시기가 '범죄도시'를 찍고 난 후 바로였다. 나쁜 사람의 다른 마음을 표현할 기회를 주신 것 만으로도 감사했다. 무엇보다 동석이 형과 다시 만나게 돼 기쁘고 행복했다. 내가 너무 하고 싶다고 했다"고 고백했다.

임진순 감독은 "여러 사건과 상황이 발생했을 때, 소통을 하기 보다는 서로를 외면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나를 포함해 '어른들이 저래도 될까? 이러면 안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어떻게 보면 전형적 스토리로 느낄 수 있겠지만 그런 지점들을 인물들을 통해 녹아 내리게 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마동석 특유의 시원하고 통쾌한 액션에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은 '동네사람들'은 11월 7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 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