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선권, 기업 총수에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냐’ 핀잔”

남북이 15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한 가운데 북측 수석대표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15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한 가운데 북측 수석대표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지난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남측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며 핀잔을 줬다고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했다.  
 
정 의원은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질의 시간에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조 장관에게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옥류관 행사 때 평양을 찾은 대기업 총수들이 냉면을 먹는 자리에서 이 위원장이 불쑥 나타나더니, 정색하며 '아니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라고 했다. 보고받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 장관은 "비슷한 얘기를 들었다"며 "이 위원장이 불쑥 온 것은 아니고, 그 자리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9월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손경식 한국경총 회장이 이선권 조국평화통일 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과 식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지난 9월 19일 평양 옥류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손경식 한국경총 회장이 이선권 조국평화통일 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과 식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정 의원은 "이 위원장이 총수들에게 왜 그런 핀잔을 준 것이냐" 묻자 조 장관은 "북측에서는 남북관계가 속도를 냈으면 하는 게 있다"고 답했다.  
 
조 장관의 답변에 정 의원은 "총수들이 가서 경제 협력 얘기할 처지가 아니지 않으냐. 면박을 주는 것도 의도적인 것 아니겠냐"며 "우리가 일방적으로 당하는 것 같다. 국민 자존심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으로 나선 이 위원장은 지난 10·4선언 11주년 공동행사 때도 비슷한 발언을 한 바 있다.  
 
당시 조 장관이 고위급회담 대표단 협의 장소에 5분 정도 늦게 나타나자 "일이 잘될 수가 없다"며 언짢은 기색을 드러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