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위원장 "車산업, 경쟁력 제고 없으면 백약이 무효"


【전주=뉴시스】김형섭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9일 침체에 빠진 국내 자동차 산업에 대한 지원과 관련해 "결국 경쟁력이 제고되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라며 "그러려면 완성차 회사가 기술을 개발하고 고비용 구조를 타파하는 등 스스로의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전북 전주에서 지방은행장들과 지역금융 활성화 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근본적인 해결책은 완성차가 잘 팔리게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그러려면 기술력과 품질이 뒷받침되고 원가 경쟁력도 있어야 한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인건비가 경쟁 선진국보다 더 높다고 하는데 그런 것이 사실이라면 합리적인 대책도 같이 강구돼야 자동차 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금융당국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 부품업체를 살리기 위한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1조원 규모 우대보증 프로그램을 다음달 1일부터 가동키로 했다. 조선기자재업체에 대한 신보 및 기보의 특례보증 지원도 다음달 1일부터 현행 5억원에서 10억원으로 확대한다.

이와 관련해 최 위원장은 "어려움 겪는 자동차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일시적이라고 하는 데 맞는 얘기"라면서도 "그러나 어려운 기업이 다 시장에서 도태되게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업황이) 어렵다고 (금융회사들이) 다 일률적으로 여신을 자제하거나 회수하지 말고 가능성이 있는 곳은 선별해서 지원해야 한다"며 "조선업도 2016년에 비해 좋아졌듯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좋아질 가능성도 크다. 그때까지 견디게 해주는 게 금융 지원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ephite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