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목 ‘삐끗’ 현상 반복? ‘만성발목염좌’ 의심해야"


찌는 듯한 무더위가 극성을 부렸던 여름이 물러가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이 다가오면서 등산을 가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가을에는 울긋불긋하게 물든 단풍을 보고자 더욱 많은 등산객들이 산으로 향한다. 하지만 등산 전에 충분히 발목을 충분히 스트레칭해주지 않으면 발목이 자주 삐끗하게 되면서 족부 질환의 일종인 만성발목염좌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살짝 삐끗했을 때, 얼음으로 접질린 부위를 찜질하고 붕대를 사용해 움직임을 최소화하는 등의 응급처치를 시행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만성적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제때 응급처치를 하지 않고 하산한 뒤, 일상생활 속에서 지속적으로 발목을 삐끗한다면 발목의 불안정성을 보이는 ‘만성발목염좌’를 의심해봐야 한다.
 
만성발목염좌는 발목 염좌의 반복적인 발생으로 인해 회복이 지연됨에 따라 발목의 극심한 통증과 발목이 빠질 것 같은 불안감이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을 말한다. 해당 질환은 외상 이후, 적절한 치료를 진행해주지 않아 발목 주변 인대와 힘줄이 회복되지 않은 것이 주요 원인이다.
 
이와 관련 서초 장덕한방병원 김태연 원장(사진)은 “만성발목염좌를 ‘언젠가 낫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방치하면 관절 부위에 지속적인 충격이 가해지게 된다. 이에 따라 발목인대파열 및 발목연골손상, 발목관절염 등의 심각한 2차 질환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자신에게 발목이 자주 삐끗하거나 걸을 때 발목 주변으로 불안정한 느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만성발목염좌를 의심해보고 정확한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그렇다면 발목 삐끗 현상이 반복되는 만성발목염좌를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치료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이에 대해 장덕한방병원 측은 "만성발목염좌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수술이 불필요하다"며 "따라서 양방 전문의 의료진과 한방 전문의 의료진이 함께 진료하고 치료하는 한ㆍ양방 협진 비수술 치료를 통해 만성발목염좌를 빠르게 해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한의학적 치료법에는 대표적으로 약침치료, 침치료, 한약치료, 환약치료 등이 있으며, 양의학적 치료법에는 DNA주사, 체외충격파(ESWT), 도수치료, 물리치료, 신경치료 등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태연 원장은 “만성발목염좌는 재발률이 높은 족부 질환 중 하나다.”며 “일단 한 번 발목을 삐게 되면 인대가 약해지고 발목을 연결하는 뼈의 충돌이 잦아지면서 만성발목염좌가 재발될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재발을 막기 위해선 환자 스스로 일상생활 속에서 꾸준한 관리를 진행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운동 및 등산 전에는 충분한 준비운동을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발목 근력 강화 운동과 근육의 균형을 잡아주는 운동을 실시해 근력을 꾸준히 키워주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