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뢰더-김소연 부부 서울서 결혼식 축하연 개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부인 김소연 씨가 28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결혼 축하연을 위해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부인 김소연 씨가 28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결혼 축하연을 위해 손을 잡고 입장하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28일 오후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와 김소연(49)씨 부부의 결혼 축하연이 열렸다.

 
독일 총리실에서 주관한 축하연에는 이홍구·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 한승주·윤영관 전 외교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성기학 영원무역 회장,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 등 각계 인사 700여 명이 참석했다.  
 
화촉 점등을 시작으로 신랑과 신부가 입장했고, 하객에 대한 인사와 선물 교환 등 순서가 이어졌다. 김소연 씨가 슈뢰더 전 총리를 위한 노래 가사 형식의 시를 낭송하고 그림을 선물했고, 슈뢰더 전 총리는 ‘장모님’에게 준비한 선물을 전했다.
 
이날 김씨는 프랭크 시내트라의 '마이 웨이'를 직접 개사한 '아워 웨이(our way)'를 낭독해 주목받았다. 김씨가 시를 낭송하는 동안 감격을 이기지 못하고 울먹였고, 슈뢰더 전 총리도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포착됐다.
 
정식 축하연에 앞서 슈뢰더 부부가 리셉션장에 모습을 보이자 하객들이 부부와 함께 사진을 찍고자 길게 줄을 서는 모습도 펼쳐졌다.
 
한국어와 독일어로 진행된 이 날 행사에는 양국의 하객들을 위한 통역기도 마련됐다. 여러 차례 김소연 씨가 슈뢰더 전 총리의 발언을 통역하기도 했다.
 
축하연이 진행되는 동안 슈뢰더 전 총리는 김소연 씨와 한국에 대한 애정을 여러 차례 드러냈다.
 
앞서 슈뢰더 전 총리와 김씨는 지난 5일 독일 통일의 상징인 브란덴부르크문 앞에 있는 독일 수도 베를린의 유서 깊은 호텔 아들론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슈뢰더 전 총리와 김씨는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양국 문화유산을 둘러보는 등 신혼여행을 즐길 예정이다. 독일에서는 옛 동독 지역을 찾았고, 한국에서는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불국사 등을 방문할 계획이다.
 
김소연씨는 전남대 독어독문과를 졸업하고 독일 마르부르크대학에서 독어학, 경제학, 일본학을 전공했으며, 한국외국어대 통번역대학원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NRW 경제개발공사 한국 대표를 맡고 있으며 기업자문회사 유라시아 파트너즈 대표이사다. 

김대중·이명박 전 대통령이 독일을 국빈방문 했을 때 슈뢰더 전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 의전·수행을 맡았고, 한·독 간 주요인사의 통역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