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멸종위기 '뿔제비갈매기' 3년째 국내서 터잡았다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환경당국이 지구상에 100마리도 채 안 남은 멸종위기종 뿔제비갈매기 번식에 3년 연속 성공했다. 63년간 사라진 줄 알았던 뿔제비갈매기의 서식지 확대 소식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전남 영광군 칠산도에서 뿔제비갈매기 번식에 2016년부터 올해까지 3년째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뿔제비갈매기는 지구상에 남아 있는 개체수가 100마리 미만인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번식지는 한국의 칠산도, 중국의 지우산섬과 우즈산섬, 대만의 마주섬과 펑후섬 등 5곳이 전부다.



우리나라 칠산도에선 뿔제비갈매기 5마리 서식이 처음 확인된 2016년부터 매년 1마리씩 부화하고 있다. 매년 찾아오는 어른새의 마리수가 증가하면서 이곳은 세계적으로 중요한 번식지로 알려지게 됐다.



올해 5월에는 모형과 고유 소리를 재생해 종들이 모여들게 하는 '사회성 이용 유인시스템(Social Attraction System)'을 설치한 뒤 처음으로 뿔제비갈매기 암컷 1마리가 일몰 무렵 알을 낳는 장면이 세계 최초로 무인카메라에 포착됐다.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7마리가 칠산도를 찾아 그중 2쌍이 1개씩 알을 낳았지만 번식에 성공한 건 26일 만에 부화한 1마리였다. 지난해에도 뿔제비갈매기 6마리 중, 2쌍이 각각 1개의 알을 낳았으나 1마리만 부화했다.



3년간 번식 과정영상을 분석한 결과 뿔제비갈매기는 초봄인 3월말 번식지에 도착해 4~5월에 알을 낳는다. 5월에 부화하면 태어난 새끼는 40~44일 이후 비행능력을 갖춰 부모새와 함께 섬을 벗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7~8월이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겨울나기를 준비한다.



뿔제비갈매기는 1937년 이후 63년간 멸종된 것으로 추정됐다가 2000년 들어 중국 남부의 한 섬에서 다시 발견됐을 정도로 생태정보가 거의 없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Red List)에는 위급(Critically Endangered)으로 등재돼 있는 멸종위기종이다.



생태 정보가 거의 없어 정확한 원인 규명은 어렵지만 1950년대 이후 중국에서 진행된 대대적인 동부 해안습지 개발로 서식지가 사라지고 물고기 남획에 따른 먹거리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2000년 이후로도 중국과 대만 해안 4개 섬에서만 발견됐던 뿔제비갈매기가 700~1000㎞가량 떨어진 한국에서 서식이 확인됐다는 건 멸종위기종 확산을 가리키는 징조다.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연구 및 번식지 보전을 위해 중국 등과 협력체계를 추진한다. 2016년부터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 전문가 초청세미나 및 국제 심포지엄 개최를 시작으로 지난해엔 중국 뿔제비갈매기 번식지 현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올해는 9월 중국에서 열린 뿔제비갈매기 보전 국제회의에 참석하고 10월에는 대만국립대 연구진과 세미나를 열었다. 다음달에는 버드라이프 인터내셔널과 함께 우리나라 뿔제비갈매기 소식을 영문 뉴스로 배포한다.



유승광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뿔제비갈매기의 번식 개체수 증가를 위한 방안, 지속적인 생태자료 확보, 서식지 보호 등 추가적인 보호·관리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