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총기난사로 11명 사망…용의자 '유대인은 사탄의 자식"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스쿼럴 힐에 있는 유대교 예배당에서 27일(현지시간)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11명으로 늘었다. 경찰 4명을 포함해 6명의 부상자도 발생했다.



CNN,뉴욕타임스(NYT)등의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는 로버트 바우어스(46)란 이름의 남성이다. 그는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반유대주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극우주의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소셜미디어 갭닷컴(Gab.com)에 올린 자기소개글에선 "유대인은 사탄의 자식"이라고 주장하는 등 유대인 혐오주의 글을 여러차례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27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바우어스가 이날 오전 휴일 예배 중이던 유대교 예배당에 들어가 약 20분동안 총기를 난사한 후 건물 밖으로 나왔다가 경찰들과 마주쳐 다시 총격을 벌이던 중 체포됐다고 밝혔다. 또 바우어스가 여러 발의 총알에 맞았지만 현재 상태는 비교적 양호하다고 전했다.



사건 당시 바우어스는 AR-15 공격용 라이플과 최소 3정의 권총을 가지고 있었으며, 교인들을 향해 총을 소기 전 반유대주의적 욕설을 퍼부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바우어스는 형사 사건으로 체포된 적은 없지만,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된 적은 여러차례 있다. 그는 갭닷컴에 최근 올린 글에서 유대인들이 불법이민자 캐러밴을 돕고 있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유대인 난민지원단체 HIAS가 미-멕시코 국경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하는 동영상을 공유하기도 했다 . 그는 HIAS를 '설탕을 입힌 악마(sugar-coated evil)'로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바우어스는 범행 17일전 HIAS가 난민들을 위해 여는 예배 일정을 포스팅했다. 그 중 한 곳은 이번에서 범행을 저지른 예배당과 가까운 곳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바우어스는 범행 5분전에도 갭닷컴에 글을 올려 "내 사람들이 살육 당하는 것을 앉아서 지켜볼 수없다"면서 "나는 들어간다( I'm going in)'고 밝혔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