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세계 억만장자들 총자산 ‘1경원’

달러이미지

달러이미지

지난해 전세계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이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스위스 UBS 은행과 글로벌 회계법인 PwC는 글로벌 부호 보고서는 지난해 자산 10억 달러 이상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은 8조 9000억달러(약 1경 168조원)로 집계돼 전년보다 19% 늘었다고 밝혔다.
 
‘억만장자 클럽’ 가입자도 2016년 1979명에서 지난해 2158명으로 늘었다.
 
특히 중국은 매주 2명꼴로 새로운 억만장자가 탄생했다. 
 
중국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은 전년 대비 39% 늘어난 1조 1200억 달러(약 1279조원)를 기록했다.
 
억만장자로 이름을 올린 사람 중 373명은 자수성가형 기업인으로 기술·소매유통업 분야에서 부를 창출했다.
 
미주 지역 억만장자들의 총자산은 3조 6000억 달러(약 4113조 원)로 12% 증가했다.
 
요제프 슈타들러 UBS 수석은 “중국은 이제 시작”이라며 “많은 인구와 정부의 지원 아래 이뤄지는 기술 혁신, 생산성 향상은 개인이 사업하고 사람들의 삶을 바꾸는 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기회들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UBS와 PwC는 아시아의 억만장자 수가 이미 미국을 넘어섰다면서 3년 안에 총자산이 미국을 능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