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촌치킨 권원강 회장 “고개숙여 사죄…6촌 임원은 사직”

교촌치킨

교촌치킨

교촌치킨 측이 25일 불거진 회장 일가의 직원 폭행 논란에 사과했다. 교촌치킨을 이끄는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이날 오후 피해 직원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한다는 뜻을 밝히고, 논란이 된 교촌치킨 신사업본부장 A상무를 사직 처리했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저의 친척인 본부장의 사내 폭행 및 폭언으로 피해를 본 직원분에게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입장을 전했다. 이어 "저 스스로 참담한 심정으로 다시 한번 책임을 통감한다"며 "저의 불찰이자 부덕의 소치"라고 덧붙였다.
 
또 권 회장은 A상무가 폭행 사건으로 퇴직했다가 1년 뒤 임원으로 재입사한 논란에는 "오랜 시간 회사에 몸담으며 기여를 해온 직원으로 피해 직원에게 직접 사과하며 당시 사태를 원만히 해소한 점을 참작해 복직을 허용했다"며 "이는 친척 관계가 아닌 교촌 직원으로서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 외에도 사내 조직 내 부당한 일들이 존재하는지 세밀하게 점검하도록 하겠다"며 "점검을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A 상무는 이 사건에 대한 회사 측의 재조사가 시작되자 사임 의사를 밝혔고, 교촌치킨 측은 이번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즉각 사직 처리했다.
 
앞서 이날 오전 조선비즈는 교촌 치킨 신사업본부장 A상무가 지난 2015년 3월 대구의 한 음식점 주방에서 소속 직원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3년 만에 사건이 알려지며 이날 온라인에서는 교촌치킨 직원 폭행 논란이 중심이 됐다. 특히 직원에게 위협을 가한 남성이 교촌 치킨 회장의 6촌 동생이고, 이 사건으로 퇴사했다가 임원으로 재입사했다는 사실이 더해지며 '갑질' 의혹으로 번졌다.  
 
영상을 보면 A상무는 두 손을 모은 직원을 상대로 뺨을 때리려는 자세를 취하고, 주먹을 머리 위로 올리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했다. 다른 직원이 여러번 제지했지만, 분이 풀리지 않은 듯 쟁반을 높이들어 때리려 했다. 결국 자신을 말리는 다른 직원의 머리를 밀치고, 싱크대 위에 놓인 식재료를 엎어버렸다.  
 
논란이 이어지자 교촌치킨 측은 매체에 "당시 회사는 A씨를 인사 조치했고, A씨는 회사를 퇴직했다.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난 다음 재입사했다. 자숙의 시간을 가진 셈"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