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강서구 전처 살해 피의자 구속영장 발부

서울 강서구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처를 숨지게 한 김모(49)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25일 김씨에 대해 “증거인멸 및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2일 오전 4시 45분쯤 서울 강서구 등촌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 부인 이모(47)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뒤 도주한 혐의(살인)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김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추척, 같은 날 밤 9시 40분쯤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 인근에서 김씨를 긴급 체포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이혼 과정 중 쌓인 감정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의 가해자 김모씨. [중앙포토]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의 가해자 김모씨. [중앙포토]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사건 이전부터 범행장소 주변을 서성이는가 하면, 범행 전 몰래 피해자의 차량에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설치해 위치를 파악하는 등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이날 오전 서울 남부지법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왜 범행을 저질렀나”, “딸의 (청와대) 청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