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촌치킨 회장 일가, 직원폭행 논란…퇴사 후 임원으로 '컴백'

교촌치킨

교촌치킨

국내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인 교촌치킨 회장의 6촌 동생 A상무의 직원 폭행 영상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A상무는 관련 사건으로 징계를 받고 퇴사했다가 다시 임원으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교촌치킨 신사업본부장 A상무는 2015년 3월 대구의 한 음식점 주방에서 소속 직원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반복했다. 이 사건은 이날 조선비즈가 당시 장면을 담은 CCTV 화면을 공개하며 3년 만에 공론화됐다. 
 
CCTV 화면을 보면 A상무는 두 손을 모은 직원을 상대로 뺨을 때리려는 듯한 자세를 취했다가 다른 직원에게 제지당했다. 그러나 또다시 주먹을 머리 위로 올리는가 하면, 자신을 말리는 다른 직원을 밀치고, 쟁반을 높이 들어 때리려고 했다. 또 옆에서 자신을 말리는 한 여성의 머리를 내동댕이치고, 분이 풀리지 않은 듯 싱크대 위에 놓인 식재료를 엎어버렸다. 
 
매체에 따르면 A상무는 교촌치킨 창업자인 권원강 회장의 6촌 동생으로 밝혀졌다. 사건과 관련해 회사 측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회사는 A씨를 인사 조치했고, A씨는 회사를 퇴직했다. 이후 일정 기간이 지난 다음 재입사했다. 자숙의 시간을 가진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회사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자 온라인에서는 A상무와 교촌치킨 회장 일가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