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성 운전자만 노린 고의사고…손목치기로 돈 뜯은 60대 구속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좁은 골목에서 여성 운전자가 모는 자동차에 일부러 신체 일부를 부딪히는 수법으로 돈을 뜯어낸 60대가 구속됐다.



전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A(60)씨를 공갈 및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서울과 전주 도심의 골목에서 서행하는 자동차에 일부러 부딪혀 운전자 20여명을 상대로 합의금을 받아 챙겼다.



그는 깨진 안경을 들고 차에 부딪힌 뒤 수리비와 합의금 명목으로 적게는 5만원, 많게는 수십만원을 요구했다.



피해자는 모두 여성 운전자다.



조사 결과 동종전과로 실형을 선고받고 지난 2월 출소한 A씨는 차량 사이드미러 부분 등에 팔을 가져다대는 이른바 '손목치기' 등의 수법으로 고의사고를 낸 뒤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일부 피해자가 돈을 주지 않고 가려고 하면 뺑소니로 신고하겠다며 으름장을 놓은 뒤 돈을 받아 챙겼다.



A씨는 피해자들로부터 건네받은 돈을 도박과 유흥비 등으로 모두 사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첩보를 입수하고 계좌추적 등 수사를 통해 A씨의 범행을 확인했다"면서 "A씨가 전주와 서울 등을 오가며 범행을 저지른 점을 감안해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수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통사고 발생 후 112신고나 보험처리 등 정상적인 절차를 원치 않고 현장에서 현금, 계좌이체를 요구하는 것은 전형적인 고의사기 수법으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