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운대 영어영문학과, 국내 번역전문산업체와 ‘대학원생 학자금 지원 산학협력’ 체결

광운대학교 영어영문학과(학과장 김선웅 교수)는 지난 2018년 10월 24일(수) 국내 번역전문산업체와 ‘대학원생 학자금 지원’에 관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  
광운대 영어영문학과 이일재 교수(사진 우측)와 ㈜에버트란 이청호 대표(사진 좌측)가 ‘대학원생 학자금 지원’에 관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

광운대 영어영문학과 이일재 교수(사진 우측)와 ㈜에버트란 이청호 대표(사진 좌측)가 ‘대학원생 학자금 지원’에 관한 산학협력을 체결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업체는 ㈜에버트란(대표 이청호)으로 본 협약을 통해 ‘AI 기계번역과 번역산업 관련 연구’를 위해 광운대 영어영문학과 대학원 석사과정 신입생들에게 2,0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광운대 영어영문학과에서는 약 4명의 대학원생들에게 4학기 동안의 학비를 지원하게 된다. 장학금은 교수연구장학금 50%와 산업체 학자금 지원 25~50%를 합쳐 지원하게 될 예정이다.  
 
광운대 영어영문학과 이일재 교수는 “순수 인문학 분야에서 산업체로부터 R&D 목적으로 대학원생에게 학자금을 지원받는 일은 거의 없다”며 “이번에 지원되는 장학금을 통해 인문학이 타 학문과 융합하며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특성화된 인재를 키워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에버트란 이청호 대표는 “장학금 지원뿐 아니라 향후 우리 회사로부터 학자금 지원을 받고 졸업한 대학원생들을 직원으로 채용하는 것까지 생각하고 있다”라며 “번역과 관련된 인재를 육성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산학협력을 통해 회사에서 필요한 미래의 인적자원을 대학에서 책임지고 육성해 줄 수 있기를 기대하며 든든한 R&D 파트너를 만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광운대 영어영문학과는 2019년터 학과명을 ‘영어산업학과(Department of English and Industry)’로 개명한다. 영문학과 영어학을 우선적으로 충실히 학습한 후, 고학년이 되며 산업을 이끌어가는 융합적 마인드를 가진 리더형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영어산업학과가 지향하는 인문학의 특성화 방향이다. 또한 본 산학협력을 추진한 광운대 영어영문학과 이일재 교수는 2018년 사단법인 한국번역가협회(임승표 회장)가 주최한 ‘창립 제47주년 및 세계번역의 날 기념식’에서 ‘제5회 한국번역대상’을 수상했으며 인공지능 및 딥러닝 기반 기계번역 프로그램을 이용한 번역산업의 발전 및 다국어 번역능력 향상을 위한 번역 연구를 해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