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어선 1500여척 日해역에서 '불법' 오징어잡이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올해도 일본 주변 해역에서 불법 조업을 하는 북한 어선이 많다고 25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10월 오징어잡이 시즌이 되면서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앞의 황금어장으로 꼽히는 대화퇴(大和堆) 어장에 북한 어선 1500여 척이 몰려든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의 전국 오징어잡이 어업협회는 오는 26일 수산청에 경비 강화 요망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북한이 중국에 1500여 척이 조업할 수 있는 어장을 매각했다고 알려진 지난 2016년부터 일본 대화퇴 어장 주변에서 조업하는 북한 어선이 급증하고 있다. 북한과 일본은 아직 어업협정을 맺지 않은 상태다.

일본 수산청에 따르면 대화퇴 어장에서 북동쪽으로 약 700km 걸쳐있는 일본과 러시아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의 경계선 부근에 북한의 목조 어선뿐만 아니라 강철로 만들어진 어선도 몰려들고 있다.

수산청의 단속선이 물을 뿌리는 등 퇴거 작업을 하고 있지만 북한 어선이 일본의 EEZ내 진입을 반복하고 있어 일본 어선들은 조업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시가와현 수협의 한 관계자는 북한 어선이 단속선의 방수를 피해 일본 배의 그늘에 숨어있기도 한다면서 경비를 강화해야 한다고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야마가타(山形)현 사카다(酒田)시에서는 지난 19일 즈가루 해협에서 서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바다에 나타난 북한 어선 2척에 일본 어선이 EEZ 바깥으로 나가도록 손으로 신호를 보내자 북한 어선이 일본 어선 쪽으로 두 차례 돌을 던지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 어선의 혼마 겐(間健) 선장은 "선원들의 부상도 없고 배도 파손되지 않았지만 북한 어선의 불법 조업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어 속상하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부터 오징어와 게, 새우를 잡기 위해 대화퇴 부근으로 몰려드는 북한 어선이 급증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일본 해안쪽으로 표류하는 북한 어선도 많아졌다. 일본 해안보안청에 따르면 작년 일본 해안으로 떠내려오거나 해역에서 표류하다 발견된 북한 어선은 총 104척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는 해상보안청이 집계를 시작한 2013년 이래 가장 많은 수다.

탈북자들의 증언을 종합해보면 고난의 행군 후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북한 전역에 장마당이 발달하고 다양한 돈벌이 수단이 생겨났다. 특히 고기잡이는 바로 외화 수입으로 이어져 짭짤한 수입원이 돼 너도 나도 모터 하나를 단 목조 어선을 만들어 바다에 나섰다. 어부 출신의 한 탈북자는 "북한 어업은 거의 외화벌이라고 보면 된다"면서 "오징어잡이를 몇 번 잘 하면 1년 먹을 식량도 마련할 수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외화벌이 기관이 동해안 일부 어장을 중국에 매각하면서 고기잡이로 생계를 꾸리는 청진, 함흥, 원산 등 동해안 지역의 어부들이 물고기를 찾아 먼 바다로 나서는 경우가 많아졌다. 2016년 이후 일본 해역에서 북한 어선의 불법 조업이 기승을 불이는 것도 바로 이러한 이유때문이라는 것이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전국에서 순시선을 모으는 등 북한 어선에 대한 경계 감시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yunc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