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삿돈으로 200억대 별장'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 기소

[앵커]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이 기소의견으로 검찰로 넘겨졌습니다. 개인 별장을 짓는 데 200억 원대 회삿돈을 쓴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이 부회장 측은 이곳이 손님 접대용으로 쓰였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와인창고, 야외 욕조 등이 있다는 것은 개인 별장으로 볼 수 있다고 했습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회삿돈 약 203억원을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겨 달라며 사건을 검찰로 보냈습니다.



애초 남편인 담철곤 회장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던 경찰은 "별장 건축을 실질적으로 주도한 사람이 이 부회장"이라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2014년 완공된 건물의 부지 선정과 설계, 자재 선택 등 모든 과정에 이 부회장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이 부회장이 수십억 원의 가구를 사비로 들여놓은 공간을 만들었고, 와인 창고와 요가룸이 있던 것 등을 볼 때 개인 별장으로 봐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오리온 측은 "외부 손님을 모시는 공간으로 쓰려던 건물이기 때문에 설계도에는 요가룸과 와인창고가 있지만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또 이 건물을 임직원 연수 목적으로 계속 사용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JTBC 핫클릭

'회삿돈으로 200억대 개인별장' 오리온 이화경 부회장 검찰송치 오리온 임직원 탄원서 제출…"전직 사장 음해에 배신감" '업무상 횡령' 담철곤 오리온 회장 경찰 출석…혐의 부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