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가 묻고 전주가 답하다'…제2회 세계슬로포럼·어워드 개막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지속가능한 도시발전과 시민과 방문객이 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슬로운동 확산을 위해 세계 슬로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댔다.



김승수 시장과 손대현 한국슬로시티본부 이사장은 24일 전통문화연수원 풍락헌 마당에서 '제2회 전주 세계슬로포럼·슬로어워드' 개막에 앞서 발제 주제의 의미와 배경을 설명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독일의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언론인인 프란츠 알트 박사, 덴마크 바우네호이 애프터스콜레의 울리크 구스 이버슨 교장 등 슬로시티 석학들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전 세계 슬로시티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전주시가 마련한 국제행사로 국제슬로시티연맹이 공인하는 국제슬로시티 회원도시 유일의 국제포럼·어워드 행사이다.



'세계가 묻고 전주가 답하다'라는 슬로건과 '슬로니스와 삶의 질'을 대주제로 오는 25일까지 진행된다.



개막식에는 슬로 운동의 해외 전문가와 국내외 슬로시티 지자체 및 주민협의회, 슬로시티 전주학교 교육 수료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 시장의 대회선언과 조르지오 올리베트 국제슬로시티연맹 사무총장(이탈리아)의 축사, 후루하시 미치요 코노하나 패밀리 국제 수석(일본)의 특별게스트 스피치에 이어 발제와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발제를 맡은 프란츠 알츠 박사와 울리크 구스 이버슨 교장은 포럼에서 '태양에너지 혁명과 녹색경제-느림·작음·간소함'과 '우리 아이들의 인격 함양과 함께의 가치'를 주제로 태양에너지 혁명과 녹색 경제, 우리 아이들의 행복한 교육에 대해 생각하고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 김영걸 카이스트 정보미디어대학원 교수를 좌장으로 가우티 요하네손 국제슬로시티 아이슬란드 듀피보그르 시장과 이효중 전북대 화학과 교수, 핀란드 슬로라이프의 저자인 미쉘 램블린 교수, 한국의 대안학교인 꿈틀리 인생학교의 정승관 교장이 참여하는 토론도 펼쳐졌다.



25일에는 이탈리아 슬로시티 오르비에토의 주세페 저머니 시장과 프랑스 슬로시티 미항드의 피에르 보운드란 시장, 함정희 함씨네토종콩 식품 대표, 노박래 서천군수에 대한 전주 슬로어워드 국제·국내 부문 시상식과 사례발표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포럼에서는 국내 15개 슬로시티 시·군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한국슬로시티의 우수사례를 공유·평가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올해 처음 도입된 '한국슬로시티 주민활동 경진대회'는 국내 6개 슬로시티 회원 도시를 대상으로 주민활동 사례 발표와 현장 평가를 거쳐 주민 참여율과 지역자원 활용도, 슬로시티 정신과의 부합도 등을 평가 후 시상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아울러 전주를 처음 찾은 해외 연사들이 슬로시티 전주의 매력을 느낄 수 있도록 전주 한옥마을에서 아마추어 가야금 연주가들의 릴레이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제1회 슬로시티 가야금 페스티벌'이 진행된다.



또 25일 개막하는 전주비빔밥축제와 연계한 달팽이 스탬프 투어와 씨앗엽서쓰기 체험, 15개 한국슬로시티 홍보관 등 전주만의 슬로시티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행사 등도 준비돼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는 슬로시티 가치 실현과 사람·생태·문화의 시정 핵심 가치 실현을 위해 슬로시티를 상징하는 '공동체를 이끌어가는 달팽이'처럼 느리지만 당당한 걸음을 걸어왔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아름다운 전통의 가치와 조화로운 공동체의 삶을 계승해온 전주의 모습을 널리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