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를라 브루니가 말하는 사랑이란? "그 사람 곁을 지키는 것"

다음 달 2~3일 서울과 부산에서 첫 내한 공연을 여는 프랑스 가수 카를라 브루니. [사진 드림메이커]

다음 달 2~3일 서울과 부산에서 첫 내한 공연을 여는 프랑스 가수 카를라 브루니. [사진 드림메이커]

프랑스다운 목소리란 무엇일까. 말로 설명하긴 어려워도 들으면 바로 알 수 있을 것이다. 모델 출신 싱어송라이터이자 세기의 연인으로 군림했던 카를라 브루니(51)가 부르는 ‘스탠드 바이 유어 맨(Stand By Your Man)’이 바로 그런 곡 중 하나다. 샹송과 보사노바 사이를 오가는 리듬으로, 1968년 미국 컨트리 가수 태미 와이넷이 부른 원곡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이 곡이 수록된 브루니의 리메이크 앨범 ‘프렌치 터치’ CD와 LP는 한국에서도 제법 많이 팔려나갔다. 지난해 10월 프랑스에서 발매된 이후 올 상반기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수록곡으로 인기를 끈 덕분이다. 극 중 윤진아(손예진 분)와 서준희(정해인 분) 커플이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나가는 주요 장면마다 등장하며 연애 세포를 자극한 이 노래는 결국 ‘노래 잘 부르는 예쁜 누나’ 브루니를 한국으로 소환하는 데 이르렀다.
 
카를라 브루니가 부른 '스탠드 바이 유어 맨'은 상반기 방영된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수록되면서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사진 JTBC]

카를라 브루니가 부른 '스탠드 바이 유어 맨'은 상반기 방영된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수록되면서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사진 JTBC]

브루니가 첫 내한공연을 열게 된 것. 다음 달 2일은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 3일은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 무대에 선다. 공연기획사 드림메이커와 하나카드가 함께 하는 ‘더 라이브’의 첫 번째 공연이자 ‘프렌치 터치’ 발매 기념 월드투어로,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한국을 찾는다.
 
방한에 앞서 e메일로 만난 브루니는 “프랑스 가수로서 한국에서 공연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 영광”이라며 “한국 방문은 처음인 만큼 자유 시간을 최대한 활용해 서울과 부산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싶다”고 말했다. 브루니는 2008년 2월 당시 프랑스 대통령이었던 니콜라 사르코지(63)와 재혼해 엘리제 궁에 입성했으나 2010년 서울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는 다른 일정으로 동행하지 못했다.
 
모델로 데뷔한 카를라 브루니는 175cm의 큰 키와 시원시원한 마스크로 주목 받았다. [사진 드림메이커]

모델로 데뷔한 카를라 브루니는 175cm의 큰 키와 시원시원한 마스크로 주목 받았다. [사진 드림메이커]

그는 이번 음반에 수록된 노래들은 ‘첫눈에 반한’ 곡들이라고 밝혔다. 미국 패러마운트 영화 OST ‘러브 레터(Love Lettersㆍ1945)’부터 영국 밴드 디페쉬 모드의 ‘인조이 더 사일런스(Enjoy The Silenceㆍ1990)’까지 11곡이 수록돼 있다. 한때 연인 관계였던 롤링스톤스의 리드싱어 믹 재거가 만든 ‘미스 유(Miss Youㆍ1978)’도 눈에 띈다.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태어나 7살 때 프랑스로 이주한 그는 “지난 20년간 영어로 노래를 만들어 보고 싶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아 프로듀서 제안에 따라 팝송에 프랑스 문화를 접목해봤다”고 설명했다. “사업가이자 클래식 음악가로 활동한 부모 밑에서 자랐기 때문에 음악을 하는 건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었다”며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수록곡 ‘문 리버(Moon Riverㆍ1961)’는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던 곡”이라고 덧붙였다.  
 
프랑스 대통령 재임 당시 사르코지-브루니 부부. [AP=연합뉴스]

프랑스 대통령 재임 당시 사르코지-브루니 부부. [AP=연합뉴스]

스무살에 모델로 데뷔해 30대는 가수로, 40대는 영부인으로 사는 건 어떤 느낌이었을까. 그는 디오르ㆍ지방시ㆍ베르사체ㆍ샤넬 등 각종 명품 브랜드를 대표하는 뮤즈이자, 2002년 발표한 1집 ‘누군가 나에게 얘기했어(Quelqu’un m’a dit)’로 200만장의 판매고를 올린 뮤지션이었다. 브루니는 “서로 매우 다른 일이지만 대중 앞에 선다는 점에서 통한다”며 “모두 대중의 사랑과 관심이 필요한 일”이라고 답했다.
  
자유분방한 성격의 소유자인 그 역시 결혼 직후인 2008년 7월 발표한 3집 앨범을 제외하고는 사르코지 대통령 재임 동안 내조에 집중했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그 사람 곁을 지키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그게 당신의 남편이 됐든, 부모나 아이가 됐든, 곁에서 변함없이 지지하는 것이야말로 사랑의 본질 아닐까요.” 
 
그는 엘리제 궁에 머문 시간을 인생에서 가장 특별한 경험 중 하나로 꼽으면서도 정치적 시선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2013년 발표한 4집 수록곡 ‘펭귄’이 당시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을 우유부단하다고 비꼬는 노래로 알려진 것을 의식한 듯했다.  
 
“저는 누군가를 겨냥하거나 선동하기 위해 노래를 만드는 사람이 아니에요. 오직 사랑에 대해 노래할 뿐이죠. 노래를 만들 때도 머리보다는 가슴에서 먼저 시작되는 편이니까요. 이번 투어를 마치고 나면 또 새 앨범으로 만날 수 있도록 신곡 작업에 몰두할 계획입니다. 물론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다 보니 작업 속도가 빠르진 않겠지만요.”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