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특성화고, 외국어 교육·글로벌 현장학습 강화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특성화고 학생들이 해외로 진출할 때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외국어 교육과 글로벌 현장학습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24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특성화고 학생들의 국제화교육 활성화를 위한 ‘특성화고 국제화교육 지원 사업’ 5개년 중장기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특성화고 국제화교육 지원 사업'은 ▲다국적언어(외국어) 교육 확대 ▲구청과 협력하는 글로벌 현장학습 확대 ▲우수 직업교육 모델 해외 전파 ▲국제화 전문기관과 양해각서(MOU) 체결 등 10개 세부사업을 담고 있다.



우선 다국적언어 교육은 60시간 이상 확대·운영한다. 정규수업과 창의적체험활동 시간을 활용하며, 교육과정 외에서도 방과후학교를 통해 다국적언어 200시간 이상을 이수할 수 있도록 300명의 학생에게 교육비를 지원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외국어교육 거점 특성화고를 운영하는 한편, 특성화고 학생 전체 대상 외국어 인증제 실시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현장학습 기회도 늘릴 예정이다. 5개년 계획의 첫 해인 올해는 구로구청과 함께 덕일전자공고의 현장학습을 지원한 바 있다. 유한공고는 3년 전부터 구로구청과 협력해 학생들이 미국, 캐나다, 중국 등에서 취업역량을 키워왔다.



선일이비즈니스고도 올해 학생 10명이 싱가포르에서 현장실습 한 결과 7명이 무역과 회계사무, 마케팅, 디자인 분야에 취업하는 성과가 있었다. 내년에는 5개 구청과 협력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 특성화고가 직접 개발도상국 학생들에게 기술교육을 하는 ‘해외 직업계고 학생 초청 사업’도 확대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998년부터 경기기계공고를 협력학교로 지정해 중국,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몽골 교포 학생들에게 기술교육을 해왔다. 대상 국가를 베트남과 캄보디아, 라오스, 말레시아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특성화고 국제화 사업을 통해 ▲특성화고 공동실습소 운영 모델 ▲NCS 교육과정 운영 모델 등과 실제 수업에 적용 가능한 ‘교육과정’ 등을 무료로 제공해 개발도상국의 직업교육 정착 및 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다.



조 교육감은 “우리나라의 직업교육 발전은 1969년부터 시작된 IBRD 무상 기자재, 무상 인력지원 사업의 혜택으로 농업, 상업, 공업,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도약의 계기를 마련해 현재 발전에 이르렀다”며 “이제 혜택을 다시 개발도상국에 돌려줘야 할 책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사업 의지를 피력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직업계고 졸업생들의 취업 성과를 모아 ‘직업교육을 빛낸 200인’책자로 발간했다. 중견기업 사원부터 대학교 총장까지 사회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생 200인의 다양한 진로직업 성공사례를 알릴 예정이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