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면전에서 한방 먹은 文대통령…‘마이웨이 비준’ 개탄”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 사진)이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과 남북 군사분야합의서를 비준한 것에 대해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 사진)이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과 남북 군사분야합의서를 비준한 것에 대해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9ㆍ19 평양 공동선언과 남북 군사분야합의서를 비준한 것에 대해 “과속으로 내달리는 문재인 정부의 마이웨이가 가져올 남북관계와 대한민국의 미래가 심히 걱정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개탄스러운 문재인 정부의 마이웨이 비준’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불가역적 비핵화는 요원하지만 불가역적 경협과 안보 무장해제 속도는 날이 갈수록 빨라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했던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에서 확인된 것은 오히려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폐기)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유럽 각국의 확고한 비핵화 우선 입장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면전에서 한 방 먹었음에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폭넓은 지지를 확보했다며 아전인수식 자화자찬을 하더니 오늘은 국회도, 야당도, 군사합의에 대한 동맹국의 우려도 모두 무시한 채 ‘마이웨이 비준’을 선언했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평양 공동선언과 군사분야 이행합의서 발효를 위한 비준안이 심의ㆍ의결된 직후 이를 재가했다. 통상 국무회의 의결 후 재가까지 2~3일이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신속한 조치다.  
 
특히 평양 공동선언은 국회 비준 동의 절차를 밟고 있는 판문점 선언과 달리 국회 동의 절차를 생략하고 비준된 것이다. 청와대는 평양 공동선언이 판문점 선언의 후속 성격을 띠고 있어 중대한 재정적 부담이 있는 남북 합의에 대해 국회 비준 동의를 거치도록 한 남북관계발전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야당은 국회를 무시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