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낙하물 피하려다"…논산서 버스 추락 1명 사망·13명 부상

23일 오후 충남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시 영창교 인근에서 21인승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5m 아래로 굴러떨어졌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 [연합뉴스]

23일 오후 충남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시 영창교 인근에서 21인승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5m 아래로 굴러떨어졌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 [연합뉴스]

고속도로에서 낙하물을 피하려던 버스가 추락해 승객 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23일 오후 6시28분쯤 충남 논산시 채운면 천안논산고속도로 상행선 205㎞ 지점에서 고속버스가 가드레일을 뚫고 언덕 아래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50대로 추정되는 여성 승객 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가 난 버스는 금호고속 21인승 프리미엄 버스로 광주를 출발해 경기도 성남으로 가던 중이었다. 버스에는 운전기사를 포함해 14명이 탑승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버스는 앞서가던 25t 화물트럭에서 떨어진 낙하물을 피하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 화물트럭에서 1.3t에 달하는 합성수지 원료 2포대가 떨어졌고 이를 본 버스 바로 앞 1t 트럭이 멈춰섰다. 버스는 멈춰선 1t 트럭을 추월하기 위해 차량 방향을 오른쪽으로 꺾으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5m 언덕 아래로 추락했다. 
 
버스 운전기사는 "도로 위에 떨어진 낙하물 때문에 앞선 트럭이 급제동했고, 추돌을 피하려다 사고가 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25t 화물차 운전사(53)를 상대로 낙하물이 떨어진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구조 당국은 "숨진 여성 주변에서 발견된 신분증을 토대로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며 "중상자도 1∼3명가량 된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속버스가 1t 화물트럭을 추돌한 뒤 가드레일 밖으로 나갔다는 신고가 들어와 출동했다"며 "버스운전자와 승객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논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ag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