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입찰 공·사문서 위조’ 4억 챙긴 아파트단지 어린이집 브로커들 검거

보건복지부 평가인증 어린이집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보건복지부 평가인증 어린이집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아파트단지 내 어린이집으로 선정되도록 도와주겠다며 원장들에게 접근한 브로커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23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공문서위조 및 사문서위조, 입찰방해 등 혐의로 브로커 A씨 등 일당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에게 돈을 건넨 어린이집 원장 B씨 등 5명을 위조 공문서 행사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브로커 일당은 2015년경부터 서울과 경기, 충남 천안 등지에서 아파트단지가 들어설 때 어린이집 입찰과정에서 필요한 각종 서류를 위조해주고 B씨 등 어린이집 원장들로부터 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과 같은 국가가 발급하는 문서는 물론 관련 경력 증명서 등 다양한 공·사문서를 위조해주는 대가로 총 4억여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원장 1명이 브로커 일당에게 넘긴 돈이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1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어린이집 운영자를 선정하는 아파트단지 관리업체 등까지 비리에 연루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어린이집 입찰 비리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잠적한 브로커 총책을 쫓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