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끼어들기’로 시비붙자, 상대 매달고 질주한 30대 남성

난폭운전에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매단 채 중앙선을 침범하면서까지 질주하는 레조 승용차 모습. [사진 보배드림 캡처]

난폭운전에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매단 채 중앙선을 침범하면서까지 질주하는 레조 승용차 모습. [사진 보배드림 캡처]

난폭운전에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조수석 문에 매단 채 150m를 주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23일 특수폭행 혐의로 레조 운전자 이모(35)씨를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9일 오후 7시 30분쯤 부산 서구 동대신동에 있는 동대신교차로에서 BMW 운전자 정모(26)씨가 자신이 달리는 차선으로 끼어들자, 상향등을 켜고 경적을 울리며 BMW 앞쪽으로 일명 ‘칼치기’(급차선 변경) 운행을 했다.  
 
이씨는 정씨의 BMW가 신호대기를 위해 동대신교차로에 서자 차에서 내려 정씨와 말다툼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물을 뿌리기도 했다. 정씨가 차에서 내려 항의하자 이씨는 정씨를 레조 차량 조수석 문에 매단 채 중앙선을 침범하면서 150m 구간을 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BMW 운전자 정씨는 가벼운 부상을 입었으나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정씨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며 자신이 차량에 매달려 끌려가는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피해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