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록도병원 찾은 김정숙 여사 “고통의 섬 아닌 치유의 땅 되길”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전남 고흥 국립 소록도 병원을 방문해 입원중인 환자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전남 고흥 국립 소록도 병원을 방문해 입원중인 환자들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국립소록도병원을 찾아 환자들과 병원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영부인의 소록도 방문은 2000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이후 두 번째로, 18년 만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6년 5월 소록도병원 100주년 기념식을 계기로 소록도를 방문한 바 있다.
 
김 여사는 환자들과 일일이 손을 맞잡고 “2016년엔 대통령만 오셨는데 그 얘길 들으며 늘 오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라도 여러분을 만나게 돼 무척 기쁘다”고 인사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 4월 장애인의 날에 청와대를 찾았던 소록도 환자들을 다시 만나기도 했다.
 
박형철 소록도병원장은 김 여사에게 “한센병으로 후유장애를 갖고 있거나 고령으로 인한 만성질환을 갖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입원환자 중 65세 이상이 87%로, 평균연령이 75.6세”라고 설명했다.  
 
또 자원봉사자들의 활동을 전하며 “소록도에 더 많은 자원봉사자가 오면 좋겠다. 그래야 한센병에 대한 편견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우리 안의 경계들이 서로를 멀리 밀어놓고 서로를 섬으로 만들고 있다. 그 경계가 사라져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여사는 병원을 둘러보던 중 환자 정영숙씨가 젊은 시절 사진을 머리맡에 두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서 “배우 같으시다”며 “흑산도가 고향이신가. 흑산도 아가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 여사는 또 ‘수탄장(愁嘆場)’을 지나며 “편견과 차별이 얼마나 많았을까. 곳곳이 아픔과 고통의 기억”이라며 “소록도가 더는 고통의 섬이 아니라 치유와 희망을 상징하는 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근심과 탄식의 장소’라는 뜻을 가진 ‘수탄장’은 과거 병든 부모와 생이별한 자녀가 한 달에 한 번 만나 면회했던 공간이다.
 
국립소록도병원은 1916년 2월 개원한 이래 102년간 한센인에 대한 진료와 조사·연구 사업을 하고 있고 현재 500여명의 환자가 입원 진료를 받고 있으며 연간 1만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이 활동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