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봉준호 감독-송강호 ‘기생충’ 크랭크업…“호러 아닌 가족 드라마”

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봉준호 감독의 일곱 번째 장편영화 ‘기생충’이 베일을 벗었다.
 
23일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기생충’이 최근 77회차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가족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박 사장(이선균)네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그린다.
 
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에서 이선균과 조여정이 유망 IT기업 사장 동익과 그의 아내 연교 역을 각각 맡았고, 최우식과 박소담이 기우와 기정 남매로 출연한다.
 
기택 역을 맡은 송강호는 “모두가 주인공인 영화였다”며 “봉 감독이 촬영 현장을 든든하게 이끌어줘 어느 때보다 편하고 재미있게 촬영을 했다”고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 영화는 그동안 일가족 소동을 그린 작품이라는 점 말고는 내용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각본을 직접 쓴 봉 감독은 “영화에 기생충은 등장하지 않는다”라며 “호러도, SF 장르도 아니다.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가족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기생충’은 후반 작업을 거쳐 내년 상반기 개봉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