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워타임' 손연재 "선수 시절 진한 화장? 이목구비 때문"


손연재가 리듬체조 선수 당시 진한 화장에 대해 언급했다.

손연재는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최화정은 손연재에게 "본인이 예쁘단 걸 아느냐"고 물었고, 이에 손연재는 "선수하면서 체조 복장과 머리를 한 모습이 예뻐보인 적이 없다. '메이크업을 본인이 하는 건가. 꼭 그렇게 해야 하냐'고 묻는 분들이 많았다"고 답했다.

이어 "서양 선수들과 경쟁을 해야 하고, 리듬체조 자체가 현장에 있는 사람들에게 전달이 돼야 하는데 저 같은 얼굴은 멀리서 볼 때 이목구비가 잘 안 보이기 때문에 화장을 진하게 했다"며 "화장을 연하게 하면 러시아 코치 선생님이 '눈·코·입이 안 보인다고 진하게 하라'고 하셨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