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영 복귀 신동빈 롯데 회장, 5년간 50조원 투자·7만명 고용 발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롯데그룹이 향후 5년간 50조원을 신규 투자하고 7만명을 고용하겠다고 발표했다.
 
롯데 그룹은 23일 “앞으로 5년 간 국내외 전 사업부문에 걸쳐 50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롯데는 이번 신규 투자계획 발표를 통해 최근 둔화됐던 경영 활동을 빠르게 정상화하고, 미래 성장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양 축인 유통부문과 화학부문을 중심으로 2023년까지 사업부문별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데 지속 투자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세부 내용으로는 투자 첫해인 내년에 약 12조원을 투자해 유통부문 온라인 강화, 화학부문 대규모 설비 증설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 해 12조원 투자는 역대 최대 규모로 지난 2016년 국내 유화사를 인수하며 투자한 금액(11조 2000억원)을 넘어선다. 
 
유통부문에서는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술과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유통 인프라 구축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해 고객 편의성을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화학부문의 경우 국내 생산 거점인 여수, 울산 지역 등에 지속적인 설비 투자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는 동시에 해외에서도 대규모 설비 투자를 통해 원료 지역 다변화를 이뤄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롯데그룹은 채용의 경우 매년 점차 규모를 늘려가겠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대내외 여건 악하로 연말까지 1만 2000명 정도 채용이 예상되는데, 내년은 올해보다 약 10%정도 증가한 1만 3000명 이상을 채용하겠다는 것이다. 이후 그 규모를 차츰 늘려가 2023년까지 7만명을 채용해 국가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8개월여 수감생활을 마치고 지난 8일 경영에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앞서 신 회장은 경영진들에게 “롯데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에서 모색해 달라”며 투자·고용 계획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일본 체류기간 동안 일본롯데 경영진을 만나는 등 그간 처리하지 못한 업무를 수행하고 투자자와 주주들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