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악" 비명소리와 함께 사우나에서 목욕 하던 2명 숨져

경남의 한 사우나 내부 모습. 해당 사진은 본 사건과는 연관 없음. 위성욱 기자

경남의 한 사우나 내부 모습. 해당 사진은 본 사건과는 연관 없음. 위성욱 기자

사우나에서 목욕하던 70대와 60대 남성이 탕 안에서 갑자기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오전 5시 40분쯤 경남 의령군 한 사우나 2층 남자 목욕탕 안에서 A씨(72)와 B씨(68)가 쓰러져 있는 것을 사우나 관리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30분 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남탕 내부에는 10여명의 손님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를 당한 두 사람은 온탕과 냉탕에 각각 들어가 있었다. 이후 ‘악’하는 비명과 함께 냉탕과 온탕에 있던 두 사람이 잇따라 의식을 잃었다. 놀란 손님들이 두 사람에게 달려갔으나 두 사람은 이미 의식이 거의 없는 상태였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한 손님은 경찰 조사에서 “냉탕에서 의식을 잃은 한명을 구하기 위해 냉탕으로 발을 담그자마자 찌릿한 느낌이 들어 겨우 발을 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남경찰청. [사진 경남도]

경남경찰청. [사진 경남도]

 
경찰 조사 결과 사우나 측은 사고 전날인 22일 사우나 지하실에 있는 전기모터 수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온탕의 물거품 발생 장치와 냉탕에 천장에서 찬물이 떨어지는 장치에 연결된 전기 배선 공사도 다시 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당시 두 사람이 이 장치를 사용하는 버튼을 눌렀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전기 배선 공사 등을 한 것을 토대로 두 사람이 탕 안에 있다가 전기에 감전돼 사망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숨진 두 명의 주검을 부검하는 한편 24일 한국전기안전공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사고현장을 감식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와 사우나 관계자를 상대로 당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감전사 가능성이 크지만, 두 사람이 어떻게 전기에 감전됐는지는 좀 더 수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령=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