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현 SNS에 성희롱 메시지” 악플러 징역형…FNC “무관용 원칙”

설현. [중앙포토]

설현. [중앙포토]

 
가수겸 배우인 설현에 성적 수치심을 주는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수차례 보낸 혐의로 기소된 남성이 징역형을 받았다.
 
23일 FNC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인천지법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FNC는 지난 4월 A씨를 고소했다. A씨는 설현이 직접 관리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성적 수치심과 혐오감을 일으키는 메시지와 영상을 수차례 보낸 혐의다.
 
A씨 외에 설현 얼굴을 합성한 음란 사진을 카카오톡 메신저 등에 유포한 남성 2명도 최근 의정부 지검과 대전지검에 각각 약식기소됐다.
 
아울러 설현에 인신공격성 게시물을 게재하고, 악의적으로 비방한 누리꾼 1명도 약식기소됐다.
 
FNC는 “온라인에서 발생하는 모든 범죄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 없이 법적 조치할 것”이라며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와 사이버 문화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