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BS, '송유근 방송' 조작 의혹···"피해자처럼 묘사"

[사진 SBS 스페셜 캡처]

[사진 SBS 스페셜 캡처]

 
천재소년으로 알려진 송유근(21)씨의 근황을 다룬 'SBS 스페셜'이 조작 논란에 휘말렸다. 송씨는 지난 21일 방송된 이 프로그램에서 논문 표절 의혹과 입대 문제에 대한 생각을 밝혀 화제가 됐다.  
 
문제가 제기된 부분은 송씨가 세미나 취소 통보를 받은 장면이었다. 송씨는 자신의 '블랙홀 갭연구'에 대해 발표를 하고 싶다며 블랙홀 관련 저널의 세미나 참석을 희망했다. 방송에서 송씨는 "세미나 참여를 문의하는 메일을 보냈다"며 15분 간의 발표 기회를 약속 받았다고 밝혔다. 
 
발표를 준비하고 있던 송씨는 며칠 후 주최 측으로부터 메일을 받았다. 송씨는 "이번 주 세미나가 취소됐다고 하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SBS 스페셜은 이 장면을 내보내면서 "알 수 없는 이유로 세미나가 취소됐다"는 내래이션을 깔았다. 
 
하지만 송씨가 주최측으로부터 받은 이메일이 화면에 잡히면서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이메일 화면을 확대, "행사 취소가 아닌 송씨의 갑작스러운 발표 요청에 대한 취소를 알리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사진 SBS 스페셜 캡처]

[사진 SBS 스페셜 캡처]

[사진 SBS 스페셜 캡처]

[사진 SBS 스페셜 캡처]

 
실제 메일에는 'SBS라는 방송사가 당신과 함께 방문해 인터뷰를 하려는 것 같은데 우리는 그 소식을 듣지 못했다. 이렇게 갑작스러운 인터뷰 요청은 수락될 수 없다. 세미나 방문을 위해서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문제를 제기한 네티즌은 "송유근씨가 학회 세미나를 방송으로 이용하려고 한 것인지 정말 발표하고 싶었던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주최 측에 알리지 않은 것은 분명한 실례"라며 "SBS가 이런 정황을 숨기고 주최 측 잘못으로 송유근씨가 피해본 것인양 탈바꿈했다"고 말했다.
 
송씨는 지난 6월 졸업을 위한 박사 학위 논문 최종 심사에 불합격해 오는 12월 입대가 확정됐다. 송씨는 이 방송에서 "내 나라에서는 뭘 해도 안티가 있을 것"이라며 군입대 후 일본에서 연구를 계속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