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얀마서 ‘어린이는 움직이는 빨간 신호등’ 안전교육 … 도로교통공단 전문가 파견

도로교통공단(윤종기 이사장)은 국제협력단(KOICA)과 협업으로 미얀마의 행정수도인 네피도 지역 스쿨버스 지원을 통해 기초 교육 접근성 향상과 유소년 등 교통약자 대상 교통안전교육 체계 구축을 통한 교통사고 예방 및 사업수행을 위한 자료수집 등을 위해 교통안전 전문가를 파견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로교통공단의 네피도 지역 스쿨버스 지원을 통한 교육환경 개선사업은 미얀마 지역 내 교통사고 예방 및 아동 보행자 사망률 감소를 목표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도로교통공단은 KOICA 미얀마 현지 주재국과 함께 핀마나(Pyinmana), 레웨(Lewe) 지역의 학교장 면담 시 한국의 통학버스 관련 도로교통법, 교육제도, 통학버스 사고사례 및 안전운전 방법 등을 소개한 홍보책자를 전달하는 등 통학버스 교통안전교육 필요성에 대해 미얀마 교통 정부관계자들로부터 큰 공감을 얻었다.  
 
또한, 미얀마 교육부·교통부 등 담당 부처와의 면담, 기존 및 신규사업 대상자 현지조사 등을 통해 통학버스 안전교육을 확산 시킬 수 있도록 교통안전교육 강사를 양성하는 한편 향후 안전교육이 꾸준히 시행될 수 있도록 교육과정 수립 등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출했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은 앞으로도 관련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전문가 파견 교통안전교육, 외국 공무원 대상 초청연수 시행 등 ASEAN 국가 교통사고예방 교육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