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영표 “국감 후 채용비리 국조 검토…사실관계 선행 돼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변선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고용세습 의혹과 관련한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의 확인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제기되는 의혹의 상당수는 사실관계가 잘못됐거나 확대돼 알려진 내용이 많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예를 들어 인천공항공사는 작년에 자진 신고센터를 만들어 14개 신고를 받았고, 그 중 자체 조사 결과 두 사안이 의혹이 있어 경찰에 수사 의뢰까지 했지만, 경찰에서 무혐의로 마무리됐다”며 관련 사례를 설명했다.
 
이어 “공기업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친인척 채용 비리가 드러나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국정감사 후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감사 수요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채용제도를 전면 개선해야 한다”며 아울러 “이번 문제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이 공격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