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지하철 CCTV 95% 저화질…200만 화소 이상 2%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지하철 역사와 전동차 안에 설치돼 있는 폐쇄회로(CC)TV 중 50만 화소 미만짜리 저화질이 전체의 95%(1만1112대)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확보돼 있는 CCTV 중 200만화소 이상의 고화질 CCTV는 단 293대, 전체 2%에 불과했다.

특히 지하철 1~4호선 역사에는 모두 50만 화소 미만인 41만 화소 CCTV가 설치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50만 화소 미만의 CCTV는 원거리 뿐 아니라 근거리에 있는 정확한 사물식별 또한 불가능해 범죄가 발생하면 수사에 별 다른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게 CCTV 전문가의 의견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저화질 CCTV 성능 개량을 위해 지능형 CCTV를 광화문역과 천호역에 설치해 운영 중이며 추가적으로 군자역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서울지하철 중 5호선 역사에 200만 화소 이상의 CCTV 54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하철 범죄건수는 2014년 1724건에서 지난해 2959건으로 1200건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CTV가 범죄 예방뿐 아니라 범행 증거 확보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성능 개량 작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박 의원은 "서울시민의 범죄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CCTV 설비 개선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범죄율이 높은 역사 중 저화소 CCTV 카메라가 설치된 곳들을 우선적으로 선정해 200만 화소 이상으로 성능 개량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