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충역 판정에 현역입대 했는데…” 알고보니 면제등급, 국가 배상 판결

23일 징병신체검사 판정에서 보충역 판정을 공익근무요원 대신 의무장교로 현역 복무한 남성이 뒤늦게 판정 오류 사실을 발견하고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연합뉴스]

23일 징병신체검사 판정에서 보충역 판정을 공익근무요원 대신 의무장교로 현역 복무한 남성이 뒤늦게 판정 오류 사실을 발견하고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연합뉴스]

 
징병신체검사에서 4급(보충역) 판정을 받고 공익근무요원 대신 의무장교로 현역 복무한 남성이 뒤늦게 신체검사 판정 오류 사실을 발견하고,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23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이상윤 부장판사)는 A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A씨에 5000여 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의과대학에 다니던 A씨는 지난 2012년 9월 두개골에 종양이 발견돼 이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그는 같은 해 11월 병역판정검사를 받으며 수술 내용이 포함된 진단서 등을 제출했고, 4급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의사면허를 취득해 병원에서 근무한 A씨는 의무장교로 현역 복무를 자원했고, 2015년 2월 의무 사관후보생으로 입영한 후 중위로 임관했다.
 
하지만 2016년 11월 국가는 판정검사에 오류가 있었다며 A씨의 군 복무 적합 여부를 다시 조사했고, A씨는 심신장애 2급 판정을 받아 지난해 1월 전역했다.
 
A씨는 “판정검사 당시 종양이 이미 뇌막까지 침투된 상태였음에도 5급이 아닌 4급으로 판정해 현역으로 군 복무를 하게됐다”며 지난해 중순 3억4000여 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당시 징병검사 전담 의사가 제출된 의무기록지 등을 검토해 A씨 상태를 파악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객관적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국가 책임을 인정했다.
 
이어 “검사 당시 평가 기준에 따르면 A씨는 구 병역법에 따라 제2국민역 또는 병역멵제 처분 대상에 해당했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담당 공무원의 과실이 없었다면 A씨는 적어도 제2국민역으로 편입돼 전시 등에 군사업무를 지원할 뿐 보충역으로도 복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봤다.
 
다만 “의사면허를 취득한 A씨는 자신의 질병이 평가 기준에서 어느 항목에 해당하는지를 의사가 아닌 사람에 비해 쉽게 파악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임에도 병역처분변경신청을 하지 않고 현역 자원입대한 점을 고려했다”며 국가 책임을 80%로 제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